‘태풍의 신부’ 박윤재, 강지섭 적으로 돌아서나? 박하나와 포옹 목격 “충격”

기사입력 2023.01.25 8:27 PM
‘태풍의 신부’ 박윤재, 강지섭 적으로 돌아서나? 박하나와 포옹 목격 “충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불에 탄 어린 박하나의 사진. 이를 본 강지섭은 깨어난 트라우마로 괴로워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태풍의 신부’에선 태풍(강지섭 분)을 감싸 안은 서연(박하나 분)과 그런 둘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는 산들(박윤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산(손창민 분)에 의해 감금된 후 점차 자신을 잃어가던 윤희(지수원 분)는 그의 뺨을 때리며 저항했다. 이에 백산은 “네가 감히 나를 쳐? 나 못 참아”라고 소리치며 윤희를 밀쳤고, 결국 벽에 부딪친 윤희는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놀란 백산은 르블랑이 투자한 병원의 의사를 불러선 “내가 그동안 병원에 쑤셔 박은 돈 다 토해내고 싶지 않으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정상으로 만들어 놔”라고 명령했다.

윤희가 감금된 곳은 르블랑 본가에 숨겨진 비밀의 방이다. 우연히 이 방과 그 안에 갇힌 윤희의 존재를 알게 된 용자(김영옥 분)는 백산에 “어쩌자고 이런 짓을 저지른 거야?”라고 토해냈다.

그러나 백산은 “윤희한테 알아내야 할 게 있어요. 그것만 알아내면 다 끝나요. 그때까지 어머니가 윤희를 잘 보살펴주세요. 이게 다 르블랑하고 우리 가족을 위한 일이에요. 안 그러면 제가 못 살아요”라고 소리치며 윤희를 용자에게 맡겼다.

한편 바다(오승아 분)는 태풍과 서연의 관계로 산들을 흔들려 한 바. 바다는 산들에게 둘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내보인데 이어 “강태풍, 오빠가 병원에서 사경을 헤맬 때 온 식구들 앞에서 은서연을 사랑한다고 했어. 온 식구가 난리칠 걸 알면서도 자기감정을 숨기지 못했다고”라고 넌지시 말했다.

이에 산들은 “내가 그 말을 믿을 거 같아?”라고 일축했으나 혼란마저 감추진 못했다.

그 시각 인순(최수린 분)은 서연에게서 어린 바람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서연은 인순 보란 듯이 바람의 사진을 태웠고, 놀란 인순은 비명을 질렀다.

이에 서연은 “왜 그러세요. 어머니. 막상 없어지니 그리우세요? 정말 그리우시면 한 번 꺼내보시겠어요?”라고 차분하게 말했다.

문제는 불에 탄 사진이 태풍의 트라우마를 깨웠다는 것. 30년 전 일석(남성진 분)의 집에 불을 지르고 돌아서던 백산을 떠올리며 괴로워하는 태풍과 그를 감싸 안은 서연, 나아가 그런 둘을 보며 분노하는 산들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