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동해 은혁, 日 첫 싱글 오리콘 데일리&위클리 2위

기사입력 2012.04.10 11:5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슈퍼주니어의 동해 은혁의 일본 첫 싱글 'Oppa, Oppa'가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와 위클리 차트 2위에 각각 랭크됐다.



슈퍼주니어 측은 10일 "지난 4일 일본에서 출시된 동해은혁의 'Oppa, Oppa'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2위와 위클리 차트도 2위에 올랐다"고 말했다.



이번 싱글은 발매 전 일본에서 별도의 프로모션이나 활동이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인기 록밴드 비즈(B'z)에 이어 오리콘 위클리 2위에 오르는 쾌거를 거뒀으며, 일본의 대형 음반체인점 타워레코드가 발표한 싱글차트(2012/4/2-2012/4/8)에서도 당당히1위를 차지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더불어 이번 싱글은 발매 당일 저녁부터 타워레코드, 츠타야 등 각종 레코드샵에서는 ‘품절’ 표시가 걸리는 등 음반 품귀현상을 빚기도 해 이러한 인기를 예고한 바 있다.



동해와 은혁은 일본 첫 싱글 발매를 기념해, 오는11일 도쿄에 위치한 시부야AX홀에서 프리미엄 미니라이브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일본에서 오는5월 9일 세 번째 싱글 ‘Opera’를 발매하고, 12-13일 도쿄돔에서도 'SUPER SHOW 4'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연예 '프듀X' 토니·위자월, 사랑스런 랜선남친의 가을룩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토니와 위자월이 사랑스러운 '랜선남친' 매력을 펼쳤다. 토니와 위자월은 패션 매거진 싱글즈의 10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Mnet ‘프로듀스X101’에서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으로 국민 프로듀서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들은 첫 화보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포즈와 재치 있는 표정으로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를 완성했다.화보와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토니와 위자월은 뜨거운 관심 속에 출연했던 ‘프로듀스X101’을 마친 소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토니는 “순간마다 정말 최선을 다했다. ‘_지마(X1-MA)’무대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준비할 때 안무 연습을 정말 열심히 해서 오래도록 잔상이 남을 것 같다”며 처음 101명의 연습생이 호흡을 맞췄던 순간에 대해 회상했다. 위자월은 “첫 무대에 오르는 순간, 너무 긴장해서 마이크를 두 손으로 꼭 잡았다. 순간마다 최선을 다하려고 정신을 집중했다”며 무대 비하인드를 전했다.또한 한국에서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지게 된 계기에 대해 토니는 “엑소 선배님들의 ‘Call me baby’ 노래를 듣는 순간 반해버렸다. 유튜브를 통해 무대를 찾아보면서 한국 활동의 꿈을 키웠다”고 했다. 위자월은 “사실 한국어가 좋아서 한국에 오게 됐다. 아마 지금까지 인생에 있어 가장 큰 도전이 아닐까 싶다. 팬들도 자랑스러워하는 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데뷔 후 다양한 무대에 서고 싶다”며 한국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덧붙였다. 토니와 위자월은 매 무대 최선을 다해 ‘프로듀스X101’ 국민 프로듀서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캐나다 출신의 토니는 외국인 연습생으로서는 유일하게 파이널 생방송 20인에 진출하며 화제를 모았고, 중국 출신의 위자월은 무대를 거칠수록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성적 상승 곡선의 좋은 예를 보여줬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싱글즈
연예 김명수 “배우 활동 초반 연기력 논란? 당연한 결과” [화보]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인피니트 출신 김명수(엘)가 화보와 함께 연기에 대한 열정을 빛냈다.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주연으로 발돋움한 김명수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 10월 호 커버를 장식했다. 김명수는 화보를 통해 특유의 부드러운 매력을 보여주며 여심을 저격했다.‘단사랑’ 속 사랑스러운 천사 단으로 새로운 연기를 보여준 김명수는 첫 로맨스 남자 주인공 도전에 대해 “배우들 간에 합이 좋아 그 자체로도 감사했다. 배우고 느낀 것들이 참 많았던 촬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또한 차기작으로 선보일 KBS 2TV 드라마 ‘어서와’(가제)에 대해서는 “전작과는 다른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전했는데 주인공인 ‘솔아’의 곁에서 위로와 설렘을 주는 고양이 ‘홍조’라는 캐릭터를 위해 반려묘의 행동까지 공부하는 열정을 보였다.연기돌이라는 수식어가 빠지지 않던 김명수는 배우 활동 초기의 연기력 논란에 대해 당연한 결과였다고 답했다. 당시의 연기에 대해 “연기 공부를 많이 하지 못해 아쉬움은 남지만 지금은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으려 노력중”이라는 말을 덧붙였다.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