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박유천 박신혜, TV부문 남녀 인기상 "팬들 감사해요~"

기사입력 2012.04.26 7:5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박유천과 박신혜가 2012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인기상을 수상했다.



박유천과 박신혜는 26일 오후 6시30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이휘재와 김아중의 사회로 열린 제48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부문 인기상을 수상했다.



MBC TV 드라마 '미스 리플리'에 출연했던 박유천은 수상 직후 "감사드립니다. 누구보다도 팬 여러분이 저한테 주시기 위해 노력하신거 잘 알고 있다. '옥탑방 왕세자'로 내년에 이 자리에 서고 싶다"고 말했다.



여자 인기상을 받은 MBC TV 드라마 '넌 네게 반했어'의 박신혜는 "이 상은 팬분들이 주시는 거다. 정말 많이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 감사하다. 부족한 점 많은데 많은 분들과 호흡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로 48회째를 맞는 2012 백상예술대상은 영화와 TV부문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의 시상식으로 지난 1965년 시작돼 지난 1년간 영화와 TV부문에서 활약한 제작진과 출연자에게 시상한다.



시상 대상은 지난해 5월 1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국내에서 영상물 등급위원회 심의를 필하고 국내에서 개봉된 한국 영화와 동 기간에 방송된 공중파 TV프로그램(연작의 경우 5회 이상 방영)이다.



사진=JTBC '백상예술대상' 화면 캡처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연예 '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