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분이 오신다’ 팬들 "신선 재미" vs "억지 웃음"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그 분이 오신다’ 팬들 "신선 재미" vs "억지 웃음"

   

[TV리포트] 6일 MBC ‘그 분이 오신다’가 첫 선을 보였다. 시청자들은 재미와 억지로 양분된 반응을 보였다.

한 편에선 “뭔가 터질 것 같아 너무 기대된다. 오늘도 재미있었다”고 입을 모으는 반면, 다른 쪽선 “억지 설정으로 웃음을 유도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특히 일부 시청자들은 “마지막 할머니가 신을 벗고 자살을 암시하던 장면은 ‘故 최진실 자살 사건’을 연상케 한다”며 시기상조의 장면 삽입이라고 꼬집었다. 

‘그 분이 오신다’는 MBC ‘안녕, 프란체스카’를 집필한 신정구 작가의 야심작. ‘안녕, 프란체스카’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신정구 작가가 두 팔을 걷었다. 무려 열두 명의 작가팀을 구성 연기파 배우들을 캐스팅했다. 

용이 아버지 이문식과 강성진이 출연하고, 다양한 카메오 군단이 총출동했다. MBC 오상진, 허일후 아나운서와 순결한 19의 정재용이 시트콤에 전격 출연,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안겨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