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 송승헌의 여자, 이다해 캐릭터 변신 예고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에덴’ 송승헌의 여자, 이다해 캐릭터 변신 예고

   

[TV리포트] 이다해의 캐릭터 변신 예고에 시청자들이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다. 4일 방송된 MBC ‘에덴의 동쪽’에선 굴곡진 운명을 헤쳐 나가는 동철(송승헌)과 혜린(이다해)의 모습이 연출됐다.

신태환(조민기) 수하에 납치돼 린치를 당한 동철은 끝내 슬롯머신 양도권을 내놓지 않았다. 급기야 동철은 죄를 뒤집어쓰고 경찰서에 수감됐다. 어머니 춘희(이미숙)는 동욱(연정훈)의 앞길에 해가 된다며 가족으로서의 연을 끊자고 동철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동철 역시 다시는 발걸음 하지 않겠다며 돌아섰다.

   

이러한 설정은 동철이 혜린과 사랑하게 되는 복선과도 같다. 가족과 연락을 끊은 동철은 동욱과 혜린의 관계를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혜린을 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혜린 역시 동철을 동욱의 형으로 생각하지 못하고 관계를 시작할 수 있는 설정을 만들어 준다.

또한 국자(동철-영란) 커플의 애절한 이별예고는 동철과 혜린의 애정관계에 대한 복선이다. 영란(이연희)이 동철을 사랑하는 것처럼 동철도 영란을 마음에 품고 있었다. 동철과 영란은 한적한 바닷가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지만 두 사람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한편, 혜린은 동욱을 좋아하지만 아버지의 간 이식 수술을 부탁하기 위해 혜령(정소영)의 약혼자 성현(박성웅)을 찾아갔다. 예고에 따르면 혜린은 동욱을 찾아가 슬픈 눈으로 자신을 붙잡아 줬으면 했다고 고백했다. 그동안 수수한 옷차림에 긴 생머리로 청순한 아름다움을 보여주었던 혜린은 화려한 의상에 웨이브로 포인트를 줘 캐릭터 변화를 예고했다.

이 같은 설정은 드라마 속 관계에 대한 정리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동철과 혜린의 관계에 대한 복선으로 작용한다. 동철의 그녀로 캐릭터 변신한 혜린의 활약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