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이연희 "소지섭 쉴 때 의외의 모습이라 좋다"

기사입력 2012.05.15 8:37 AM
'유령' 이연희 "소지섭 쉴 때 의외의 모습이라 좋다"

[TV리포트 송승은 기자] 이연희가 SBS TV 새 수목극 '유령'에서 소지섭과 첫 호흡을 맞추는 소감에 대해 최고라고 밝혔다.

이연희는 "소지섭 선배님의 연기 집중력은 최고며 본받고 싶을 정도다. 하지만 쉴 땐 의외로 말씀도 많이 해주시고 편하게 대해줘 좋다"고 말했다.

범죄 스릴러물을 처음 연기하는 그는 "이전 역할과 달리 하나하나 사건이 진지해 연기하는 매 순간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현장에서 긴장도 많이 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이연희는 극 중 경찰대 창립 이래 최고 얼짱인 유강미 역을 맡았다. 시크하고 도도한 외모와 달리 빈틈도 많은 귀여운 역할로 사이버 수사대의 우현(소지섭)에게 동경 이상의 감정을 가진다.

'유령'은 '싸인'으로 범죄 수사물 신드롬을 몰고 왔던 김은희 작가와 김형식 PD가 다시 손을 맞잡았으며 인터넷 및 SNS의 파급력에 대한 경고를 담고 있는 사이버 수사물이다. '옥탑방 왕세자' 후속으로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TV리포트 DB

송승은 기자 ss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