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소지섭, 차도남 형사 출격 완료 '우월 외모 눈길'

기사입력 2012.05.17 7:5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이우인 기자] 배우 소지섭이 사이버 수사대원으로 변신했다.



소지섭은 오는 3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TV 수목극 '유령'(김은희 극본, 김형식 연출)에서 각종 사이버 범죄를 소탕하는 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의 '차도남' 형사 김우현 역을 맡았다.



그런 가운데 늠름한 형사로 변신한 소지섭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17일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소지섭이 경찰 특수 조끼를 입고 총까지 손에 든 채 범죄 현장 소탕에 나선 장면이 공개된 것.



데뷔 이후 첫 형사 역에 도전하고 있는 소지섭은 김우현 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하며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말이 필요 없는 조각 외모, 베테랑 배우다운 탁월한 연기력, 특유의 깊은 분위기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차원이 다른 '국보급 형사' 캐릭터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소지섭이 경찰복을 착용하고 사건 현장에 출동한 장면은 지난 5일 서울 종로에서 촬영됐다. 이날은 전날 밤샘 촬영 후 이어진 데다 동선이 큰 액션신을 소화해야 했기에 스태프들과 연기자들이 모두 피곤하던 상태. 하지만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척척 맞는 찰떡 호흡 팀워크를 자랑하고 있는 ‘유령’팀 답게 서로를 독려하며 시종일관 밝은 표정과 유쾌한 분위기로 3시간 만에 신속하게 촬영을 마무리했다는 귀띔이다.



한편 소지섭이 출연하는 '유령'은 우리가 사는 또 다른 세상인 사이버 세계, 최첨단 기기 안에 숨어 있는 인간들의 비밀을 밝혀내는 사이버 수사대원들의 애환과 활약, 그 과정의 서스펜스와 퍼즐을 풀어내는 짜릿함을 담을 예정. 특히 지난해 드라마 '싸인'으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김은희 작가와 김형식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 또 하나의 강력한 명품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51K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