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Korean Music Wave in LA', 퀄리티 높은 케이팝 공연의 진수

기사입력 2012.05.21 5:5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K-POP이 POP의 본고장, 미국을 뒤흔들었다.



20일 오후 7시(현지시각) 미국 LA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린 'MBC Korean Music Wave in LA' 공연에 무려 1만 5천여 명의 관중이 참석해 K-POP 열풍에 함께했다.



공연 시작 6시간 전부터 길게 줄을 서며 K-POP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준 현지 팬들은 오프닝 무대였던 샤이니의 'Lucifer'(루시퍼)에 열광했다. 이어진 K-POP 열풍의 주역인 소녀시대,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샤이니, f(X), 보아의 카리스마 넘치는 화려한 무대에도 열렬히 호응했다.



이번 공연을 공동 주최한 MBC와 SM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기존의 한류 콘서트와는 차별화된 초대형 프로젝트로 준비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 구성과 연출, 레퍼토리는 물론 새로운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꾸미며 퀄리티 높은 K-POP 공연의 진수를 보여줬다.



특히, 공연이 열린 애너하임의 혼다센터는 최고의 음향시설과 최적의 동선이 돋보인 무대 세팅으로 가수와 관객의 거리를 좁히면서 집중도를 높였고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했다. 공연장을 찾은 미국 현지 팬들 역시 '100% 오감을 만족시킨 최고의 공연'이었다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소녀시대의 티파니와 태연, 슈퍼주니어의 이특이 진행한 이번 공연은 'MBC Korean Music Wave in LA – SM TOWN SPECIAL!'이라는 타이틀로 MBC에서 방송되며, 공연 실황은 물론 백스테이지 현장 등 LA 공연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생생한 화면을 시청자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사진=MBC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

연예 마이클 베이 감독, 12월 내한…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 관객 만난다 [공식입장]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영화 ‘6 언더그라운드’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오는 12월 2일 내한한다. 15일 넷플릭스는 이 같이 밝히며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 및 주연 배우들의 전 세계 최초 월드 프리미어를 위한 내한”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6 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를 비롯한 주요 배우들이 참석한다. 이들은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레드카펫 및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 최초로 한국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여섯 명의 정예 요원들은 각자 뛰어난 능력은 물론 미래를 바꾸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지우는 것도 개의치 않는 확고한 신념으로 뭉친다. 자신들은 기억되지 않더라도 그들의 신념과 결심은 역사에 남기를 바라는 미스터리한 리더 라이언 레이놀즈가 직접 모든 요원을 선택한다.특히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프렌차이즈로 알려진 액션 마스터 마이클 베이 감독이 ‘6 언더그라운드’의 연출과 제작을 맡았다. 이안 브라이스와 제작사 스카이댄스의 데이비드 엘리슨, 다나 골드버그, 돈 그레인저도 제작에 함께 했다. ‘데드풀’ 시리즈의 렛 리스와 폴 워닉이 각본을 집필했다.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대규모 총격씬과 도심 카체이싱, 피렌체를 비롯해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역대급 액션 블록버스터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6 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