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사 오욱철 귀환, 시청자 환호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독사 오욱철 귀환, 시청자 환호

   

[TV리포트] 오욱철이 MBC ‘종합병원2’에 전격 합류했다. 오욱철의 출연은 시청자들의 강력한 출연 요구로 이루어졌다. 18일 방송에서 오욱철은 스텝의사로 등장,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오욱철 컴백을 환영합니다”, “원조독사의 활약을 기대한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오욱철의 등장에 크게 환호했다. 오욱철은 ‘종합병원’에서 ‘독사’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표독스런 치프 박재훈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한편, 김도훈(이재룡) 교수의 시즌1 회상 장면은 과거 박재훈(오욱철)과의 관계를 잘 드러내주었다. 당시 외과 치프였던 재훈은 수련의였던 도훈을 호되게 몰아세웠다. 재훈 역시 외과 치프 용한(류승수)이 수련의들을 세워두고 혼내던 장면을 보며 과거 자신을 돌아보기도 했다. 

오욱철은 조경환, 심양홍, 이재룡, 김소이와 함께 시즌1과 시즌2를 엮는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감당할 예정이다. 원조의학드라마 ‘종합병원’의 선전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