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윤정희 아픈 '이별 키스'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박시후-윤정희 아픈 '이별 키스'

   

[TV리포트] 가슴 시린 이별이 주말 안방극장을 수놓았다. 11일 SBS ‘가문의 영광’에선 박시후와 윤정희가 이별의 키스를 연출했다.

강석(박시후)은 단아(윤정희)와의 이별을 준비했다. 강석은 어머니 영자(서권순)에게 단아가 논문 준비로 마지막 수업이 될 거라고 말했다. 단아는 강석의 행동에 당황했지만, 이유가 있을 거라 여겼다. 이어 둘은 마지막 만찬을 즐기듯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

그제야 단아도 마지막임을 깨닫고 슬픈 이별을 받아들였다. 강석은 단아에게 자신과의 일을 모두 잊으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단아는 강석에게 쉽게 잊혀지지 않을 거라 대답했다.

“애써보겠지만 힘들 거예요. 우리는 너무 많은 것을 했으니까 그러니까 떠오르면 떠오르는 대로 그냥 둘 거예요. 슬프면 슬픈 대로 아프면 아픈 대로 그냥 버텨볼 거예요. 그러니까 그쪽도 그렇게 버텨요. 너무 많이 힘들어하지 말고...”

   

강석은 단아에게 마지막 키스를 하고, 이기적인 행동이라 자신을 자책했다. 단아는 강석의 뺨을 만지며 다정하게 말했다.

“밥 꼭 먹어요. 잠도 자고, 그리고 너무 많이 싸우지 말아요. 자신하고...”

뒤돌아 서 가는 단아를 보며 강석은 눈물을 흘렸다. 강석은 단아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된 것이다. 강석은 단아의 아버지가 경영하는 회사를 통째로 삼킬 야심을 품고 있었다. 강석은 단아를 배신해야 한다는 생각에 괴로워했다.

한편, 태영(김성민)과 말순(마야)은 첫 키스를 하고 사귀게 됐다. 사랑과 이별이 그려진 ‘가문의 영광’의 시청률(AGB닐슨)은 각각 21.2%, 22.4%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