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추태후' 황보설-왕욱 눈물의 이별신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천추태후' 황보설-왕욱 눈물의 이별신
   
   
   
   


"저를 좀 잡아주세요..."

[TV리포트]황보설(박은빈)의 사랑고백은 안타깝게도 이별의 순간에 터져 나왔다. 11일 방송된 KBS2 '천추태후'가 황보설과 왕욱(김호진)의 이별신을 빚어내며 애절한 사랑행보에 서막을 올렸다.

황보설은 경주원군인 왕욱을 본 후 사랑의 열병에 빠졌다. 그를 통해 음악을 배우며 사랑을 익혀가던 중에 다른 남자와 혼인해야 하는 청천벽력 같은 상황을 맞았다. 그것도 언니 황보수(김소은)와 함께 나란히 광기어린 경종(최철호)에게 시집을 가야하는 황보설의 가슴은 찢어졌다.

이에 황보설은 왕욱을 찾아가 자신의 절박한 사랑의 마음을 간절하게 전했다. 자신은 황궁에 가고 싶지 않다며 왕욱 곁에 있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왕욱은 사람에겐 제각각 가야할 운명이 있다고 대답하며 그녀의 사랑을 완곡하게 포기했다. 그의 태도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황보설.

"저를 좀 잡아주세요...원군마마와 함께라면 어디든 갈 수 있습니다."

절박하게 눈물을 흘리며 사랑을 호소하는 황보설에게 왕욱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악기를 내밀며 "아프고 힘들 때 많은 위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준 악기를 꼭 끌어안고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에 시린 눈물을 흘리는 황보설의 모습이 안타깝게 화면을 수놓았다.

그러나 이들의 사랑은 황보설이 왕비로 들어간 이후에도 불타오를 예정이다. 경종의 비로 들어간 황보설은 끝내 왕욱을 잊지 못하고 경종 사후 사가로 돌아와 그와의 인연을 이어나가게 되는 것. 왕욱을 향한 황보설의 애틋한 사랑행보가 진취적인 언니 황보수의 정치적 행보와 맞물려 극의 흥미를 더해주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아역 박은빈에 이어 어른이 된 황보설 역엔 미녀배우 신애가 출연할 예정이다. (사진=방송화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