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유혹’ 애리 물벼락... 시청자 "복수 통쾌해"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아내의 유혹’ 애리 물벼락... 시청자 "복수 통쾌해"

[TV리포트]은재(장서희)의 복수가 가속화되며 애리(김서형)의 수난이 시작됐다. 12일, 은재와 대면한 애리가 물벼락을 맞는 장면이 그려지며 앞으로의 험난한 여정을 예고했다.

   

마침내 두 사람이 조우했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은재의 귀환에 당황했던 것도 잠시, 곧 민여사(정애리)의 등장에 애리가 평정을 되찾았다. 이어 민소희로 분한 은재가 자신의 샵의 손님들을 가로채고 다고 분개한 애리는 “저런 이빨도 안 난 애송이가 날 깎아 내렸다는 거 절대 참을 수 없어요”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렇게 시작된 세 여자의 기싸움은 애리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는 것을 끝으로 마무리될 듯 보였다. 그러나 지고지순했던 예전의 모습을 버린 은재가 칼을 뽑아들었다. “다시 내 승질 돋우는 일 없길 바란다”라며 물러나려는 애리에게 찬물세례를 선사했다. 또한 분노로 악을 쓰는 애리를 향해 일침을 놨다.

“난 받은 건 그대로 돌려주는 성격이거든요. 당신의 더러운 인격이 조금이라도 씻겨 지길 바래요.”

이어 자신의 딸이라는 민여사의 해명에도 불구, 애리가 은재의 몸을 샅샅이 확인했다. 은재를 증명할만한 점과 죽은 손톱을 일일이 살펴본 것. 하지만 이를 간파했던 은재는 이미 위험요소를 완벽하게 없앤 상황. 애리는 눈앞에서 자신이 사지로 몰아놓은 이의 화려한 복수극을 바라봐야 하는 신세로 전락했다.

방송 후, 상상이 아닌 실제로 펼쳐진 은재의 복수극에 시청자들이 크게 반색했다. 앞으로 그려질 애리와 교빈(변우민)의 몰락이 기대된다는 반응. 한시청자는 “구은재의 복수가 통쾌하다”며 “앞으로도 멈추질 않길”이라는 소감문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 날 방송된 ‘아내의 유혹’에선 은재의 왕자님으로 부상한 건우(이재황)가 멋진 세레나데를 선사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