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 영광’ 박시후 취중연기 화제!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가문의 영광’ 박시후 취중연기 화제!

   

[TV리포트] SBS ‘가문의 영광’에서 까칠남 강석으로 열연을 펼치는 박시후가 취중연기를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시후는 기존 선한 이미지를 버리고 나쁜 남자로서의 매력을 발산,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박시후는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실제 술을 마시고 촬영, 화제가 되고 있다. 극중 강석은 하씨 집안의 회사 경영권을 빼앗기 위해 단아(윤정희)와 가슴 아픈 이별을 했다. 이러한 갈등을 표현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장면이 자주 등장한다. 감정에 최대한 몰입하기 위해 박시후는 실제 술을 마시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드라마 제작진은 “박시후씨가 실제로 술을 못 마시는 체질인데도 불구하고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술에 취한 장면을 연기하기 전엔 맥주 1,2병 정도를 마시고 화면에 얼굴이 불거진 채로 나올 정도로 열의를 다하고 있다. 바쁜 촬영일정에 지칠 수도 있을 텐데 노력하는 모습에 스태프들이 감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시후는 “술 마시는 장면은 극중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강석의 유일한 돌출구이기도 하다. 모든 장면에서 최선을 다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방송을 통해 보시는 시청자분들에게 연기가 잘 전달되기만을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연기에 대한 애착만큼 주량도 많이 늘고 있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박시후의 취중연기는 16일 ‘가문의 영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