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진' 박민영, 조선시대 청진기 두 손에 꼭 쥐고 '똘망똘망'

기사입력 2012.06.22 8:16 AM
'닥터진' 박민영, 조선시대 청진기 두 손에 꼭 쥐고 '똘망똘망'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MBC TV 주말 특별기획 '닥터 진'(한지훈 전현진 극본, 한희 연출)에서 단아한 양반집 규수 홍영래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박민영이 똘망똘망한 눈동자의 '호기심 소녀'로 변신해 눈길을 끈다.

21세기 천재의사 송승헌(진혁 역)을 만나고, 위험에 빠진 생명을 구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그의 모습을 보며 동경을 키워가던 박민영은 지난 17일 방송된 '닥터 진'에서 페니실린을 구하기 위해 화염에 둘러싸인 활인서로 뛰어드는 강단을 발휘, 다른 이들의 생명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의인(義人)의 마음가짐을 보이며 조금 더 능동적으로 변화할 홍영래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진혁 곁에서 어깨 너머로 의술을 익히며 함께 기뻐하기도 아파하기도 했던 홍영래의 진심어린 변화는 오늘(22일)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엿볼 수 있다. 사진 속 초롱초롱 호기심 가득한 눈빛의 박민영은 대나무로 만들어진 조선시대 청진기를 두 손에 꼭 쥐고 있는 모습으로, 진혁을 통해 마음으로 품게 된 의술과 한 걸음 더 가까워질 홍영래의 새로운 성장스토리를 예고하고 있다.

여린 듯 보이나 누구보다 다부지고 신중한 홍영래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는 박민영의 열연에 누리꾼들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200% 빛나게 만드는 배우" "사극 연기면 연기, 미모면 미모 모두 정점에 달한 것 같다. 단아한 꽃의원 탄생 예감!" "진혁을 만나 조금씩 변화하고 있는 홍영래의 성장이야기가 기대된다" 등 뜨거운 반응으로 응원하고 있다. 

한편, 지난 주 방송된 8회 엔딩에서 궁에 입궐한 이하응(이범수)과 대면하였으나, 그 실체가 공개되지 않아 시청자들 사이에 폭발적인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조대비 역에 배우 정혜선이 특별출연을 확정지으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 드라마 '닥터 진'은 오는 23일 오후 9시 50분 9회가 방송된다.

사진=이김프로덕션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