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림 안방 단발머리 열풍 동참 '청순하네'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채림 안방 단발머리 열풍 동참 '청순하네'

   

[TV리포트] MBC ‘잘했군 잘했어’(박지현 극본, 김남원 손형석 연출)의 여주인공 채림이 자기 손으로 직접 도자기를 빚기 위해 촬영 전부터 수업에 열심이다.

채림은 유호남(김승수)과의 사이에서 별이를 낳았지만 헤어진 미혼모 이강주 역을 맡았다. 이강주는 현재 연하의 순정남 최승현(엄기준)과 사랑하는 사이다.

‘잘했군 잘했어’는 과거로 끝난 줄 알았던 사랑을 다시 현실에서 맞닥뜨리며 대처하는 이강주의 사랑과 인생 이야기다.

이강주는 도자기 사업과 갤러리를 운영하는 정수희 여사(정애리)의 회사에서 일하면서 도자기를 직접 빚는다. 채림은 시청자들에게 솔직한 리얼리티를 보여주기 위해 도자기 만들기 수업에 열중이다.

한편, 채림은 이번 드라마를 위해 3년여 어깨까지 기른 머리를 귀밑까지 잘랐다. 채림은 이에 대해 “극중 미혼모이자 세상에 기죽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가는 이강주와 캐릭터가 잘 맞을 것 같아서 아쉽지만 결심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