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그림' 이필모, 위험에 빠진 안재욱 구하나?

기사입력 2012.06.25 8:50 AM
'빛그림' 이필모, 위험에 빠진 안재욱 구하나?


[TV리포트 손효정 기자] MBC TV 창사 50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빛과 그림자'(최완규 극본, 이주환 이상엽 연출) 에서 이정혜(남상미)의 사고 원인에 대한 복수심으로 불타오른 강기태(안재욱)가 위험천만한 상황에 처했다.

드라마 '빛과 그림자' 공식 홈페이지에는 조명국(이종원)이 장철환(전광렬)의 부하 직원 들에게 끌려가는 모습과 장철환-차수혁(이필모)의 대립갈등, 강기태에게 위험이 닥칠 것을 내비치는 61회 예고편이 공개돼 시청자의 관심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특히 "장회장이 어음사기로 만든 비자금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 그 정황을 파악했습니다"라고 말하는 강기태의 대사와 "이대로 있으면 기태 죽을지도 모른다"며 양동철(류담)에게 가지고 있는 장철환의 비자금 장부를 자신에게 넘기면 장철환에게 맞서겠다는 차수혁의 대사에서 긴장감 넘치는 살벌함이 보여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이현수(독고영재)가 정부기관원들에게 끌려가기 직전 조태수(김뢰하)의 도움을 받아 피신하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앞으로 이들에게 큰 파란이 일어날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지난 60회 방송에는 사고 후 하반신 마비가 올 수 있음을 알고 좌절한 남상미(이정혜)가 다리 치료 목적과 함께 자신 때문에 힘들어질 강기태를 잊고자 아버지 이현수를 따라 일본으로 가겠다고 마음먹었으나 강기태의 애잔한 사랑 앞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이처럼 앞으로 방송 4회만을 남겨놓고 극의 절정에 다다르며 더욱더 흥미진진한 스토리는 물론, 눈물샘을 자극하는 감성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히 사로잡아 굳건히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월화드라마 '빛과 그림자'의 61회는 25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MBC TV '빛과 그림자' 예고편 캡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