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예진“최윤희는 진정한 현대판 알파걸”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배우 박예진“최윤희는 진정한 현대판 알파걸”

   

[TV리포트] 배우 박예진의 연기 변신에 시청자들이 흠뻑 빠졌다. 박예진은 KBS ‘미워도 다시 한 번’에서 당찬 앵커 최윤희 역을 맡았다.

이에 박예진은 “진정한 현대판 알파걸”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예진이 맡은 ‘최윤희’는 지성과 외모를 겸비한 세기의 연인으로 정치계 입문을 통해 ‘한국판 힐러리’를 꿈꾸는 기자출신 앵커 역할이다.

기존 남자 캐릭터에서도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정의감과 당당함을 가지고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특히 중년 연기자들의 로맨스와 함께 ‘최윤희 당당함’은 2030 커리어 우먼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게다가 재벌 한명인(최명길)이나 이민수(정겨운)에게도 당당히 자신의 소신을 펼치며 대결을 마다 않는 최윤희의 모습은 여성의 카리스마를 극대화 시키고 있다.

박예진의 안정된 연기력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매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난 25일 방송된 7회분에서 최윤희는 억울한 루머나 시련 속에서도 새롭게 들어간 방송국에서 자신이 맡은 토크쇼를 성공적으로 방송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현재 박예진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드라마 속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며 촬영에 몰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