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첫 미니, ‘식스먼스’ 설레는 출발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황정민 첫 미니, ‘식스먼스’ 설레는 출발

   

[TV리포트] KBS ‘식스먼스’(극본 정진영 김의찬/연출 기민수)가 본격적인 드라마 제작에 돌입했다. ‘식스먼스’는 영화배우 황정민의 첫 미니시리즈 도전작으로 KBS ‘미워도 다시 한 번’의 후속 드라마로 편성됐다.

20일 오후 8시, KBS 별관에 ‘식스먼스’ 대본연습을 위해 모든 출연자들과 제작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식스먼스’는 완벽한 톱 여배우와 평범한 우체국 말단 직원이 6개월간의 계약결혼을 하는 로맨틱 코미디이다.

연습 전 정진영 작가는 “(밥상) 보잘 것 없지만 정성껏 잘 차렸으니, 맛있게 잘 드셨으면 좋겠다”라는 인사말로 만인을 감동시켰던 황정민의 ‘밥상소감’을 연상시켜 참석자 모두의 웃음을 자아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정진영 김의찬 작가는 인기시트콤 SBS ‘순풍산부인과’의 명콤비로 알려져 있다.

한편, ‘식스먼스’는 24일 첫 촬영을 들어가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하며 4월 29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