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소지섭, 곽도원 위해 '시크한 의리남' 매력발산 '훈훈'

기사입력 2012.07.19 8:5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소지섭이 불법도청장치로 누명을 쓰게 된 곽도원을 보호하는 ‘시크한 의리남’의 모습을 드러냈다. 



소지섭은 지난 18일 방송된 SBS TV 수목드라마 ‘유령’(김은희 극본, 김형식 연출) 15회 분에서 팬텀 엄기준의 음모로 유치장에 갇힌 곽도원을 위해 직접 유치장에 들어가 진심어린 조언을 건네는 등 그동안 가슴 속에 담아뒀던 뜨거운 동료애를 발산했다. 하지만 소지섭과 곽도원은 서로의 진심을 알고서도 겉으론 여전히 원수처럼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기영(소지섭)이 ‘검찰 불법 도청 장치’ 사건으로 해체된 사이버 수사팀과 힘을 합쳐 자신을 음모에 빠트리려 했던 현민(엄기준)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기영은 임치현(이기영)검사가 팬텀인 현민의 사주를 받아 자신을 감옥에 가두기 위한 방편으로 ‘검찰 불법도청장치‘ 누명을 씌우려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기영의 입장에선 억울하지만 확실한 물증 앞에 꼼짝없이 체포당할 수밖에 없는 상황. 하지만 혁주(곽도원)가 나서면서 상황이 급반전 됐다. 혁주가 치현이 증거물로 들고 온 도청장치가 바로 자신이 경찰청에서 빌린 도청기라고 자백한 것.



자신 대신 혁주가 현장체포를 당하게 되자, 내심 혁주가 걱정된 기영은 담당경찰에게 직접 부탁해 그가 갇혀 있는 유치장 안까지 들어갔다. 하지만 기영의 걱정과 달리 혁주는 속편하게 코까지 골며 잠자고 있었다. 이 같은 모습에 기영은 한심하단 듯 혁주를 발로 차며 “지금 잠이 와요?”라고 구박하며 단잠에 빠져 있던 혁주를 깨웠다.



자다 깬 혁주는 유치장 안에 기영이 있자 화들짝 놀라며 “너 뭐야. 너도 여기 들어온 거야?”라며 물었고, 기영은 “내가 여기 왜 들어와요? 도청한 것도 아닌데.. 할려면 들키질 말던가. 미련해가지고”라고 퉁명스레 대꾸했다.



그러나 기영은 곧바로 혁주에게 무심하게 굴던 자신의 태도를 바꿔 “그놈들이 노린 건 나였어요. 그러니까 성질부리지 말고 혐의사실 인정해요. 순한 소처럼 방실방실 웃으면서”라고 관심 없는 듯 하지만 속 깊은 '시크한 조언'을 던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15회 말미에서 기영이 사이버 수사대 팀원들과 함께 팬텀 현민이 지휘하는 해커그룹이 있는 곳을 알아내 급습했다. 하지만 이 사실을 눈치 챈 현민이 자신의 해커팀원들에게 증거자료를 삭제하라고 명령했다. 과연 기영이 현민의 해커팀원들 꼬리를 잡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SBS TV ‘유령’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한끼줍쇼' 김혜윤X로운, 찐팬 만난 럭키가이...분당구 운중동 한끼 성공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혜윤, 로운이 진짜 팬들을 만나 대접받는 한끼에 성공했다. 26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과 SF9의 로운이 게스트로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을 찾았다. 김혜윤은 강호동과, 로운은 이경규와 밥동무를 이뤄 운중동의 집들을 두드렸다. 로운 이경규 팀은 셰프 아버지가 있는 집에서, 김혜윤 강호동 팀은 치과의사 아버지가 가장인 미술관 같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의 집에서 한끼에 성공했다. 로운 이경규 팀은 셰프의 아내와 딸이 로운의 팬이어서 입성이 편했다. 특히 딸은 친구와 택시를 타고서 나타나 환호를 지르며 로운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딸과 친구, 어머니는 로운과 셀카를 찍으며 "모든 것을 다 이뤘다"며 행복감을 표출했다. 김혜윤 강호동 팀은 '스카이캐슬'과 '어쩌다 발견하 하루'의 열혈 시청자인 어머니 덕에 수월한 한끼를 만끽했다. 이 집은 딸과 아들이 모두 어릴 때부터 영어를 접해 유학을 가지 않았는데도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스카이캐슬'의 예서에 빗대 이 집 딸을 '글로벌캐슬'의 예서라 불렀다. 어머니는 파스타와 샐러드, 마늘빵으로 레스토랑 같은 근사한 한끼를 차려냈다. 이경규와 로운은 셰프 아버지가 백숙부터 김치까지 자부심을 갖고 만든 토종 밥상으로 멋진 한끼를 만끽했다. 로운은 집밥이 오랜만이라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쏟아내며 그릇을 비웠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