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돌아이 예성, ‘인중 만지기’ 잠버릇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슈퍼 돌아이 예성, ‘인중 만지기’ 잠버릇

   

[TV리포트] 13일 MBC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에선 슈퍼주니어 예성의 독특한 잠버릇이 공개됐다. 예성은 해외 공연 때마다 멤버들 방을 돌며 토막잠을 자는 것으로 드러났다.

예성이 방을 돌며 토막잠을 자는 이유는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인중을 만지기 위해서다. 예성은 “어릴 적부터 친동생 볼 만지는 것을 좋아했다”며 잠버릇에 얽힌 이야기를 털어놨다.

“멤버들이 과도한 스케줄과 메이크업 때문에 여드름이 나기 시작하면서 여드름이 안 난 쪽을 만지다 보니까인중 쪽이 안 났더라고요. 인중쪽을 만지다 보니까 매력이 있는 거예요. 시원씨 같은 경우에는 인중이 깊게 파여 있고, 길어요. 만지다 보니까 손도 작은데, 매력 있더라고요.”

이에 강인이 “방문은 어떻게 따고 들어오는 거야?”라며 물었다. 그러자 예성은 “매니저한테 마스터키를 빌려가지고”라며 대답해 나머지 멤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강인은 “실제로 무대에서나 밥 먹을 때 말도 별로 없고, 꼭 잠들면 와서 만지고 간다”며 예성의 평소 모습을 이야기했다. 이에 예성은 “잠들어 있는 모습이 너무나 예쁘고 사랑스럽다”며 변명했다.

한편, 희철은 “우리는 가위 눌리는 기분”이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예성의 독특한 인중 만지기 잠버릇 때문에 나머지 멤버들은 예성이 나타나는 악몽을 꾸기도 하고 가위에 눌리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는 시청률 10.7%로 1위를 기록했다. KBS ‘미녀들의 수다’는 8.9%, SBS ‘야심만만2’는 7.6%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