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맨’ 1인2역 권상우 연기력 논란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신데렐라맨’ 1인2역 권상우 연기력 논란

   

[TV리포트] 권상우의 연기력 논란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15일 MBC ‘신데렐라맨’이 베일을 벗었다.

권상우의 1인2역으로 화제를 모은 ‘신데렐라맨’은 시청자들의 호평과 혹평을 동시에 받으며 시작했다. 권상우는 극과 극 상황 속에 놓인 쌍둥이 형제의 1인2역을 실감나게 맡아 드라마를 긴장감 있게 끌어갔다.

동대문 상인으로 성장한 오대산(권상우)과 재벌2세인 이준희(권상우)는 패션 스타일은 물론 표정, 말투, 습관, 시선, 버릇조차 전혀 다른 인물로 그려졌다.

시청자들은 캐주얼한 의상에 시장을 누비는 오대산과 외제 스포츠카를 몰며 백화점을 누비는 이준희를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었다. 오대산은 서글서글한 미소로 에너지 넘치는 인물이라면, 이준희는 창백한 얼굴로 시종일관 시니컬한 태도를 선보이고 있다.

드라마의 큰 줄거리는 아버지의 죽음으로 한국에 들어온 준희가 우연히 클럽에서 대산과 마주치는 장면에서부터 시작된다. 선천적 심장병을 앓고 있는 준희는 자신과 똑같이 생긴 대산에게 대역 알바를 시키고 파리로 심장 수술을 받으러 떠난다.

이에 벌어지는 대산의 남성판 신데렐라 이야기가 주요 골격이다. 더불어 패션의 메카 동대문에서 패션 디자이너로 꿈을 펼치는 유진(윤아)과의 멜로 이야기가 전개될 예정이다.

한편, 시청자 게시판은 권상우 연기력 논란으로 뜨겁다. 시청자들은 “권상우 연기가 아쉽다”라는 의견과 “1인2역 연기 기대 이상이다. 잘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대다수의 시청자들은 “이제 1회가 시작됐다. 혹평을 하기 이르다”며 ‘신데렐라맨’의 선전을 기원했다. 그 외 “대산과 준희가 안경으로 구분되는데, 대산이 백화점에서 명품 카피를 위해 선글라스를 쓰고 다녀서 구분이 안됐다”는 의견이 있었다.    

‘신데렐라맨’은 시청률(AGB닐슨) 7.7%로 상큼한 출발을 알렸다. KBS ‘그바보’와 SBS ‘시티홀’이 시작되는 29일부터 새 수목 드라마는 접전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