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상견례 때문에 머리카락 잘랐다”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김장훈 “상견례 때문에 머리카락 잘랐다”

   

[TV리포트] 김장훈이 상견례를 앞두고 여자 친구와 헤어진 사연을 공개했다. 김장훈은 16일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 긴 머리카락을 자른 배경을 털어놨다. 김장훈은 “예전에 헤비메탈 할 때 머리가 허리까지 왔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여자 친구한테 나도 정신 차리고 살겠다. 돌아이처럼 살다가 결혼을 하자. 그 때 한 번 그랬더니 이 친구가 부모님을 만나려면 머리를 잘라라.”

김장훈은 “바리깡 댔잖아요. 회사원처럼 단정한 머리스타일로 바꿨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장훈은 “회사원처럼 자르고 그러고 3일 있다가 차였다”고 밝혀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선 박명수가 분장해 ‘유준상을 웃겨라’를 진행했다. 박명수는 가발을 벗고 물총을 쏴 흑채가 흘러내리는 등 독특한 분장을 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지만, 유준상을 웃기는 데는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