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집에서는 밝은 딸이 아니다" 폭풍눈물

기사입력 2012.07.25 9:44 AM
효민 "집에서는 밝은 딸이 아니다" 폭풍눈물

[TV리포트 이지현 기자] 걸그룹 티아라의 효민이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다.

25일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티아라의 걸그룹 생존기가 그려졌다.

이날 효민은 가족 이야기가 나오자 "저는 솔직히 집에서는 정말 밝은 딸이 아닌 것 같다. 굉장히 무뚝뚝하다"며 울먹였다.

그래서 죄송하다는 그는 "최근에 숙소생활을 마무리 짓고 가족들과 함께 살게 됐는데, 일이 끝나고 집에 가면 엄마 아빠가 저를 기다리고 계신다. 그래서 부모님은 대화를 많이 하고 싶어하는데, 저는 빨리 씻고 얼른 쉬고 싶으니까.."라며 더이상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티아라는 성공을 위해 예쁜 걸그룹 이미지를 포기한 사연을 털어놨다.

사진=KBS 2TV '여유만만' 화면 캡처

이지현 기자 dlwusl0201@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