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균 눈물고백, 방송 최초 고백!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김정균 눈물고백, 방송 최초 고백!

   

[TV리포트] 배우 김정균이 돌아왔다. 김정균이 19일 KBS ‘여유만만’ 녹화에서 동료배우 윤다훈과 폭행시비로 오랜 기간 공백기를 가졌던 평탄치 않았던 근황을 고백했다.

김정균은 최근 뮤지컬 ‘향단아, 미안해’로 새롭게 연기에 정진하고 있다. 김정균은 윤다훈과의 폭행 사건 이후 경제적으로 몹시 어려운 생활을 하게 되었다.

그는 “교통비마저 부족해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힘겹게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정균의 가슴 아픈 고백이 시작됐다.

“대개 현재진형형인 연예인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주위에서 검소하다고 칭찬하지만 자신처럼 어려운 상황에 빠진 사람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을 보게 되면 동정어린 시선으로 ‘드디어 망했구나’라고 이야기를 하게 되므로 마스크와 모자를 항상 착용해야 했다.”

이어 김정균은 “연예인 중에는 자신이 마스크가 가장 많은 사람일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정균은 그 후 아내와의 결국 헤어지게 되었고 그토록 보고 아꼈던 딸마저 볼 수 없게 되었다.

한편, 김정균은 “딸에 대한 그리움이 밀려올 때마다 편지를 쓰곤 했다”며 눈물 나는 부성애를 공개하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김정균의 재기를 기도한다", "억울한 사연에 나도 같이 울었다"며 김정균을 응원했다. '여유만만' 김정균 편은 20일 방송된다.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