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탈’ 박기웅 섬뜩 광기, 그러나 주원 상대 안 됐다

기사입력 2012.08.23 2:4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배우 박기웅이 섬뜩한 광기로 ‘각시탈’ 23회를 이끌었다.



회를 거듭하면서 고조되던 주원과의 갈등은 신경전으로 번졌다. 2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각시탈’에서는 강토(주원)를 미끼로 이용하는 슌지(박기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슌지가 각시탈의 탈을 벗겨 강토를 확인하고도 이를 모른 척 했다. 이는 강토와의 오랜 교우관계 때문이 아닌 독립운동가 양백(김명곤)과 동진(박성웅)을 잡아들이기 위함. 강토의 역할은 바로 미끼였다. 키쇼카이의 수장인 우에노(전국환)에게는 이용가치가 없어진 강토는 자신이 처리하겠다고 보고했다.



강토와 단(진세연)을 통해 독립 운동가들의 동향을 일부 파악한 슌지는 그에게 각시탈이 동진의 동료인 송 기자를 구출시켰다며 “내 예상대로 각시탈이 동진과 연관이 있는 거 같아. 이제 같이 수사를 해야겠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노골적인 미끼에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강토와 슌지의 심리전이 하이라이트.



단까지 들먹였다. 각시탈과 각별한 관계인 단을 조사해 그녀의 입에서 일왕 만세 소리가 나올 방법을 찾아내겠다고 호언장담했다. 당사자인 단에게는 단이 각시탈로 확신한 도련님을 찾아주겠다며 “난 너 포기 못해. 아무한테도 안 줘”라며 독점욕을 나타냈다. 단의 도련님은 바로 강토로 슌지도 이미 이를 알고 있었다.



그러나 강토는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었다. 중일전쟁 강제징용에 앞서 양백이 무장투쟁 계획을 털어놓은 가운데 강토가 뛰어난 기지로 혼란을 야기했다. 호적계를 불태우는데 동시다발적으로 여러 명의 각시탈을 투입시킨 것. 강토 본인은 슌지 앞에서 각시탈을 쓴 독립운동가에게 얻어맞으며 그를 당황케 했다.



결말까지 어느새 5회. 강토와 슌지의 고조된 대립이 ‘각시탈’ 전개에 긴장감과 궁금증을 부여하고 있다.



사진 = KBS 2TV ‘각시탈’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연예 윤지혜, 영화 ‘호흡’ 1차-2차 폭로…오늘(16일) 영화사 입장발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배우 윤지혜가 본인이 촬영한 영화 ‘호흡’ 촬영 현장 관련해 1차와 2차에 걸쳐 폭로했다. 이에 영화 ‘호흡’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 및 정리하는 대로 16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윤지혜는 지난 14일과 15일 영화 ‘호흡’을 촬영하며 겪었던 일을 SNS에 차례로 공개했다.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호흡’에 대해 윤지혜는 14일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며 “권만기 감독에 대해서는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윤지혜의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윤지혜는 15일 한 번 더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았다”고 폭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호흡’ 영화사 측은 지난 15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16일 중으로 공식입장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영화 ‘호흡’은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