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이야기, 명감독들 뭉쳐 공포, 흥행 극대화

기사입력 2012.08.24 3:59 AM
무서운 이야기, 명감독들 뭉쳐 공포, 흥행 극대화

[TV리포트=이성해기자] 무서운 이야기는 한번쯤 주고받던 낯익은 단어다. 옹기종기 모여 앉아 공포를 즐길 때 누군가 꺼내는 말. 그것이 '무서운 이야기 들려줄까' 아닐지.

새벽 시간 포털 검색어 1위를 장식하고 있는 '무서운 이야기'. 그 단어만으로 웬지 오싹해진다. 영화 '무서운 이야기'의 흥행 성적이 심상치가 않다. 개봉 2주만에 좌석점유율 2위라고 한다.

여름이 가고 있지만 영화 '무서운 이야기'의 흥행은 시작되고 있는 셈. 아직 흥행을 속단할 수는 없지만 이 작품은 진작부터 탄탄한 흥행요소를 갖고 있었다는 평가다.

핵심은 명감독들. '기담'의 정범식, '스승의 은혜'의 임대웅, '키친'의 홍지영, '화이트: 저주의 멜로디'의 김곡, 김선. 여기에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의 민규동 감독까지 합세했다.

감독 면면만으로 막강한 '공포라인'이 그려지는 셈. 스토리는 단순하면서도 현실과 가까이 있을 듯 하다.

납치된 여고생. 살기 위해 그는 납치범에게 무서운 이야기를 들려주기 시작한다. 오누이 괴담 '해와 달', 고공 스릴러 '공포 비행기', 자매 잔혹사 '콩쥐, 팥쥐', 언데드 호러 '앰뷸런스'.

같은 공포 다른 느낌을 주는 스토리들이 종합선물처럼 묶였다. 이 영화는 유명 동화작가의 작품이 사실 어린이용이 아닌 성인용으로 잔혹한 스토리를 담고 있다는 일화를 연상시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