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은혁 “휴대폰에 강인은 ‘연예가 중계’로 저장”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슈주’ 은혁 “휴대폰에 강인은 ‘연예가 중계’로 저장”

   

[TV리포트] 슈퍼주니어가 10일 KBS ‘여유만만’에 출연,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유만만’에선 멤버들 성격과 취향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슈퍼주니어 숙소를 공개했다.

슈퍼주니어는 <쏘리쏘리>로 가요계 1위를 석권,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에서 인기 있는 아이돌 그룹이다. 스튜디오 촬영에선 슈퍼주니어 멤버들 간의 폭로열전이 벌어져 코믹함을 더했다.

MC가 “강인은 그룹 내에서 입이 가장 가벼워 ‘슈퍼새털’로 불린다”고 멤버들이 폭로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은혁이 “제 휴대폰에 강인은 ‘연예가 중계’로 저장”이라고 밝혀 폭소를 일으켰다.

이에 지석진이 “시원씨도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시원이 “누구 눈을 보면 비밀을 얘기하고 싶대요”라고 강인의 말을 전했다.

이특이 “슈퍼주니어 멤버뿐만 아니라 연예계에서 흘러나온 괴소문들 있죠. 그런 것들을 우리 강인씨가 정확하게 짚어줘요”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과 강인이 나서 “센 거는 이특이 터뜨린다”고 항변했다.

   

신동이 건강문제로 5kg 감량을 목표로 다이어트를 시작하자 이특이 기자에게 말해 ‘15kg 더 뺀다’고 보도가 됐다. 결국 신동은 이특 때문에 20kg 감량하게 됐다.

한편, 신동은 “연말 보너스를 부모님 몰래 빼돌렸다가 들켰다”고 고백해 폭소를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