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최시원, 글로벌 매거진 'VMAN'과 화보 '섹시'

기사입력 2012.08.31 11:1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강승훈 기자]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미국 패션 매거진 ‘VMAN’을 통해 새로운 매력을 공개했다



‘VMAN’은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에서 발행되는 유명 남성 잡지로 그 동안 데이비드 베컴, 올랜도 블룸, 카니예 웨스트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모델로 참여한 바 있으며, 최시원은 ‘VMAN’ 2012년 가을호의 화보 모델로 참여해 글로벌한 인기와 영향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최시원은 지난 4월초, 한국 그룹 최초로 프랑스에서 펼친 슈퍼주니어 단독 콘서트차 파리를 방문했을 당시 'VMAN'과 작업한 적이 있다.



이날 촬영에는 명품 브랜드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패션 거장 칼 라거펠드(Karl Lagerfeld)가 포토그래퍼로서 참여한 것이 알려지면서 많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번 화보에서 칼 라거펠드는 최시원의 다양한 모습을 직접 카메라로 담아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최시원은 깊은 눈빛 연기는 물론 멋진 복근도 선보여 강렬한 남성미와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더욱 배가시켰다.



또한,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시원은 칼 라거펠드와의 작업에 대해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연구하며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에 매우 감명받았다. 서로 지내온 환경과 배경은 다르지만 우리 둘 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우리의 목표는 같았다.”고 답했다.



더불어 ‘VMAN’은 최시원에 대해 “K-POP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중 한 명으로, 가수, 배우, 모델로 활동하며, 끊임없이 그 인기를 넓혀가고 있는K-POP 문화의 유례없는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최시원은K-POP이 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한국인 최초로 트위터 팔로워 200만 명을 달성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오는 9월22일 인도네시아GBK경기장(Gelora Bung Karno Stadium)에서 개최되는 ‘SMTOWN LIVE WORLD TOUR Ⅲ in JAKARTA’에 참석할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펭수, KBS 첫 입성 “EBS 퇴사?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올해 우주대스타로 꼽히는 펭수가 EBS 퇴사 후 거취에 대해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에둘러 답변했다.2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화보 촬영하고 있는 펭수를 찾았다. “화보 찍는 사실이 소문났다”는 리포터의 말에 펭수는 “부끄럽다. KBS 출연은 처음이다”고 인사했다.센스있는 포즈와 애교로 화보를 완성한 펭수는 “콜라는 건강에 나쁘다, 술 안마시고 요쿠르트만 마신다”고 자신이 10살이라는 걸 강조했다.앞서 유튜브 영상에서 “퇴사하면 KBS에 가겠다”는 내용을 다시 묻자 펭수는 “난 EBS에 있겠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당황한 기색을 드러낸 펭수는 KBS의 사장 이름을 물은 후 “양승동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대꾸했다. 이후 ‘연예가중계’ 앞으로 기념사인을 하며 양승동 KBS 사장 이름을 기입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이날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난 박정민은 펭수 사랑을 드러냈다. 펭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아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감히 펭수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을 수 없다. 굉장히 다채롭다”며 펭수 성대모사까지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