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미녀모델 왕자어 얼굴 중상...51세 재벌 남친에게 폭행당해

기사입력 2012.09.01 12:4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명구기자] 대만 미녀모델 왕자어가 50대 중년의 재벌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중상을 입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왕자어는 지난 7월22일 한 클럽 앞에서 51세의 역련과학기술회사 CEO이자 남자친구인 대초언에게 구타를 당했다. 왕자어는 뇌진탕, 두골골절, 토혈에 안구와 얼굴에 큰 상처를 입는 중상을 당했다.



왕자어와 대초언은 5년 동안 연인관계를 이어왔다. 22일 두 사람은 클럽에서 대초언의 남자 친구들과 만났다. 왕자어는 그 중 한 친구와 포옹으로 인사를 했다.



대초언의 질투심이 순간적으로 폭발했다. 그는 왕자어의 머리채를 잡아 폭행했다. 화가 난 왕자어는 다른 클럽에 가서 친구를 찾았다.



대초언은 왕자어를 쫓아가 클럽 앞에서 심하게 구타했다. 왕자어는 남자친구의 집에 가둬진지 이틀만에 도망칠 수 있었다. 결국 왕자어는 남자친구를 법정에 고소했다.



법정에서 사건을 진술할 때 왕자어는 눈물을 흘리며 하소연했다. 그는 사건을 떠올릴 때마다 무섭고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