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우민 “숨겨진 아들 의혹으로 뺨 맞은 적 있다”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변우민 “숨겨진 아들 의혹으로 뺨 맞은 적 있다”

   

[TV리포트] 탤런트 변우민이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변우민은 SBS ‘아내의 유혹’에서 정교빈 역을 맡아 대한민국 모든 여자들의 적이 되기도 했다. 정교빈은 아내 은재(장서희)와 아내의 친구 애리(김서형) 사이를 오가며 바람을 피우는 찌질남 캐릭터다.

드라마 종영 후 예능 프로그램 섭외 1순위로 떠오른 그가 MBC ‘오늘밤만 재워줘’에 출연, 솔직담백한 매력남으로 탈바꿈했다.

   

변우민은 방송을 통해 ‘숨겨진 아들이 있다’는 의혹을 공개, MC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변우민은 신인시절 KBS ‘세노야’ 촬영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벌어졌던 코믹한 상황을 설명했다.

“아이를 업은 한 아주머니가 느닷없이 뺨을 때리며 ‘어떻게 아이를 두고 바람을 피울 수 있냐’며 큰소리로 울분을 토해냈다.”

공개석상이라 모두의 오해를 받을 수 있었던 난감한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아주머니의 남편이 변우민과 닮아 빚어진 오해였던 것.

한편, ‘오늘밤만 재워줘’ 변우민 편은 13일 밤 12시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