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스유니버스 대회도 우승자 미모 논란

기사입력 2012.09.03 10: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명구기자] 중국 미인대회의 미모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중국에서는 61회 미스유니버스 중국대회가 열렸다.



우승자는 상해 둥화대학에 재학 중인 허계단. 1990년 생인 그녀는 178cm의 늘씬한 키에 다수의 모델대회에 참가한 경력이 있다. 문제는 네티즌들이 선호하는 미모는 아니었다는 점이다.



허계단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매우 흥분된다. 우리는 서로의 성장을 목격했다. 모두 도와줘서 감사하다"고 감격을 전했다.



중국 기자들은 그러나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기도 전에 불편한 질문을 던졌다. 인터넷에서 네티즌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하이난 대표 담교윤이 낙선한 점에 대해 물은 것이다.



이에 대해 허계단은 "나쁜 뉴스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난 6개월간 최선을 다했다. 국제대회에 나가서도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사진=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