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거짓말’ 신회장 VS 정우 마지막 승부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하얀 거짓말’ 신회장 VS 정우 마지막 승부

   

[TV리포트] 신회장과 정우의 극명한 대립을 이루며 마지막 승부를 펼치게 됐다.

30일 MBC ‘하얀 거짓말’에서 신회장(김해숙)은 정우(김유석)가 일본 도도사에서 해임된 사실을 알게 되며 사업을 위협하는 존재를 감지했다.

정우는 신회장을 배신하고 일본 도도사와 손잡고, 백화점을 인수하기위해 혈안이 되어 있었다. 신회장의 아킬레스건인 형우(김태현)와 사업을 위협한 것이다.

도도사로부터 해임당한 정우는 거짓 루머를 퍼뜨려 주가 변동을 일으켜 도도사와 신회장의 지분 경쟁을 부추겼다. 장인인 홍회장의 도움으로 틈새를 파고들 전략을 세운 것. 

신회장은 정우의 수를 읽고 약점인 아들 비안이를 걸고 넘어졌다. 신회장은 정우에게 "네 아들과 아이 엄마가 지금 형우와 함께 살고 있어"라며 자극했다.

이를 통해 신회장은 아들 형우도 지키고, 사업을 위협하려는 정우에게 마지막 승부를 띄우는 것이다.

   

정우는 신회장의 말을 듣고 은영(신은경)의 옥탑방을 찾았다. 단란한 세 식구의 모습에 정우는 심장이 찢기는 아픔을 느꼈다.

비안이에게 그토록 한 번 듣고 싶었지만 듣지 못했던 "아빠"라는 말을 배다른 동생이 자신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한편, ‘하얀 거짓말’은 종영을 2주 앞두고 극명한 대립과 갈등으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29일 ‘하얀 거짓말’은 시청률(AGB닐슨) 22.9%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