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 남편과의 불편했던 첫 키스 사연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인순이, 남편과의 불편했던 첫 키스 사연
인순이, "남편에게 사랑고백? 라디오 생방송 중 노래로..."

[TV리포트]국민가수 인순이가 남편과의 특별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한 인순이는 남편과의 첫만남에 대해 "남편은 돌아가신 고 이주일 선배님 친구분의 아들로 당시 극장식당이었던 홀리데이 서울에서 재무담당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일을 하다가 자연스레 만나게 됐다는 것.
   
   
   
   

이어 인순이는 남편이 먼저 사랑을 고백했지만 바로 좋다는 말을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녀의 길이 썩 평탄치 않을수도 있기 때문에 남편을 자신의 인생에 끌어들여 마음고생 시키고 싶지 않았다는 것. 그러나 큰 사고를 당한후 인생에 대해 고민하는 그녀에게 남편은 믿음직한 카운셀러가 되어 주었고 그녀는 마음을 열게 됐다.
   
   
   

인순이는 남편의 프러포즈에 대한 답변을 라디오 생방송 중 하게 됐다고 독특한 사랑고백 사연을 들려줬다. 인순이는 "'아껴 둔 우리 사랑을 위하여'란 곡이 있다. 제가 남편에게 제 마음을 밝혔던 곡"이라며 "라디오 생방송에 나가서 제가 '이 노래를 마포에 있는 박씨 아저씨에게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며 방송을 통해 마음을 전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방송후 '나 노래하는 거 들었어?"라고 물었더니 '들었다'고 말하더라."며 남편과의 사랑을 확인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인순이는 "첫키스는 현충일날 놀이공원에 가서 했다"며 첫키스에 얽힌 사연도 깜짝고백했다.

인순이는 "남편과 대관람차를 타려 하는데 '올라가서 키스합시다'라고 굳이 안해도 될말을 미리 말하더라. 키스 예고 후 올라가는데 오히려 너무 불편하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인순이는 그녀의 삶과 음악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주며 관심을 모았다. (사진=방송화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