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 김나영 어리바리 작가로 깜짝변신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파트너' 김나영 어리바리 작가로 깜짝변신
'파트너' 김나영 어리바리 작가로 깜짝변신?

   
   
   

[TV리포트]예능 프로그램에서 끼를 발산하고 있는 김나영이 KBS2 '파트너'에서 어리바리 숙맥 작가로 깜짝변신했다.

2일 방송에서 김나영은 인터넷에 글을 올리는 수정 작가로 등장했다. 법무법인'이김'의 사무장 변항로(박철민)과 막내변호사 윤준(김동욱)은 인터넷에서 저작권법을 어긴 네티즌들을 고소하는 사건을 맡아 큰돈을 벌 생각을 했다. 이에 인터넷에서 저작권을 침해받고 있는 무명의 삼류 작가를 찾아가게 된 것.

작가 수정 역할로 등장한 김나영은 트레이닝복에 헝클어진 머리, 코 옆에 큰 점과 부러진 안경을 쓴 망가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느릿느릿하고 어리바리한 말투 역시 더해졌다. 무단으로 그녀의 글을 퍼 나르는 네티즌들을 고소하면 큰돈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윤준과 변항로에게 그녀는 "제 글을 인터넷에 올리셨으면 제 팬이 분명할 텐데 어떻게 팬을 고소하냐"는 반응을 보였다. 천장에서 뛰노는 쥐와 동고동락한다며 천연덕스럽게 웃음짓는 김나영의 어리바리 작가 변신이 눈길을 모았던 대목이다.

한편, 4회째를 맞고 있는 '파트너'는 본격 법정드라마 답지 않게 변호사 여주인공 캐릭터가 논리적이지 못하고 답답하게 감정만 앞세우는 비호감 캐릭터로 흘러가고 있다는 적지 않은 팬들의 지적을 받고 있다. 이 드라마가 공감 가는 매력 캐릭터를 구축하며 팬들의 호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 혹은 캐릭터의 실패로 팬들의 외면을 받게 될지 앞으로 이 드라마의 행보가 주목된다. (사진=방송화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