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거짓말’ 악녀 신회장 개과천선하나?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하얀 거짓말’ 악녀 신회장 개과천선하나?

   

[TV리포트] 악녀 신회장이 아들의 사랑에 변화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고조됐다. 7일 MBC ‘하얀 거짓말’에선 신회장(김해숙)이 형우(김태현)의 선물에 눈물을 흘렸다.

신회장은 자신 때문에 아들이 추락해 생명이 위독하다는 사실을 알고 죽은 남편에게 “살려내라”고 오열했다. 자신의 어긋난 모정으로 자폐아가 된 형우를 보며 신회장은 더욱 자책하며 살아왔다.

화를 내고 있던 신회장에게 수원댁(김희라)이 들어와 약봉투를 내밀었다. 수원댁은 “회장님 형우가... 우유통 안에 들어있었네요”라고 말했다. 신회장은 봉투 속 작은 쪽지를 발견해 읽어 내려갔다.

“엄마 형우 약속 지켰습니다. 그러니까 조금만 아프세요.”

신회장은 어릴 적 형우가 돈 많이 벌면 반지를 사주겠다던 약속을 기억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신회장은 형우를 기다리던 그 밤 형우가 다녀갔다는 사실에 진한 눈물을 흘렸다.

한참을 울던 신회장은 가슴이 옥죄어 오는 통증을 느끼고 쓰러졌다. 자신 때문에 떨어진 아들을 은영(신은경) 탓으로 여기던 악녀 신회장이 아들 형우로 인해 개과천선 할 것인가에 대해 호기심이 폭주했다.

한편, ‘하얀 거짓말’은 시청률(AGB닐슨) 23.5%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