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약국’ 복실 유선의 이중생활, 이필모 마음잡을까?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솔약국’ 복실 유선의 이중생활, 이필모 마음잡을까?

   

[TV리포트] 유선의 이중생활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12일 KBS ‘솔약국집 아들들’에선 촌스러운 복실(유선)이 확 달라진 세련된 모습을 선보였다.

대풍(이필모)에게 매몰차게 거절당한 복실은 더 이상 대풍의 곁을 맴돌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여가 시간에 운동도 하고, 영화도 보고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 시작했다.

복실은 대풍과 함께 있는 소아과에선 파마 머리스타일에 촌스러운 간호사 이미지를 연출했지만, 스쿼시 장과 요가 학원에선 세련되고 이지적인 이미지를 선보였다.

퇴근 시간이 되면 복실은 대풍에게 인사를 건네고 미련 없이 퇴근했다. 심지어 바쁘다고 대풍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대풍은 자신을 쫓아다니던 복실이 돌변하자 호기심이 생겼다. 

한편, 시청자들은 “김간(복실)의 정체가 궁금하다”, “김간 더 예뻐져야 한다”며 복실의 변신을 응원했다. 또한 시청자들은 “대풍과 복실의 러브라인이 빨리 전개되길 기다린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솔약국집 아들들’은 시청률(AGB닐슨) 29.9%를 기록했다. MBC ‘잘했군 잘했어’는 10.2%, SBS ‘뉴스8’은 10.6%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