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이돌 하루노 코코로, 유사 성매매업소서 근무 발각 '충격'

기사입력 2012.09.29 6:11 PM
日 아이돌 하루노 코코로, 유사 성매매업소서 근무 발각 '충격'

 

[TV리포트] 일본 아이돌그룹 디스타일(D-style) 멤버 하루노 코코로(22)가 활동 중 성매매업소에서 일한 사실이 알려져 일본 연예계에 충격을 줬다.

지난 26일 일본 언론들은 하루노 코코로가 데뷔 후 속칭 '핀사로'라 불리는 성매매업소에서 일해 소속사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소속사 측은 이날 하루노 코코로의 공식 블로그에 "(하루노가) 2011년 2월부터 7월 무렵까지 가나가와 현에 있는 한 업소에서 서비스를 했다. 본인 진술과 기획사의 조사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어 "발각 당시 하루노는 가족의 생계 때문에 업소에서 일하게 됐다고 말했지만 이 역시 거짓말임이 발각됐다"며 "그 후에도 정해진 스케줄에 무단결근하고 연락이 닿지 않는 등 반성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아 해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행위는 응원해주고 있는 팬을 배신하는 행위이며 결코 용서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하루노 코코로가 속한 디스타일은 지난해 6월 결성된 4인조 걸그룹으로 주니치 드래곤즈 구단의 응원 걸로 활동하기도 했다. 하루노 코코로의 퇴출로 그가 속한 디스타일 역시 무기한 활동 정지 처분을 받았다.

사진=TV리포트 DB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