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17th]'감독 데뷔' 윤은혜 "연출에 대한 부푼 꿈으로 시작한 건 아냐"

기사입력 2012.10.07 4:5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보라기자] 윤은혜가 영화 연출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센텀시티에서 열린 한국단편영화경쟁 와이드 앵글 ‘짧은 영화 긴-수다’에 배우 윤은혜가 연출한 ‘뜨개질’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함께 경쟁부분에 나선 전효정, 변현아, 신민희, 안승혁 감독도 참석했다.



이날 윤은혜는 블랙 탑에 팬츠, 블랙 재킷으로 세련된 올블랙 패션을 선보였다. 그는 따뜻한 가을 햇살 같은 미소로 관객들 앞에 섰다.



윤은혜는 영화를 연출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제가 영화를 연출한다는 것 자체가 낯설고 어색하다. 연출에 대한 부푼 꿈으로 시작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작품을 선택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 시간을 값지게 보낼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공부를 덜 한 것 같아서 아쉬움이 많았고 연기를 하면서 감독님들에게 '윤은혜 씨는 연출을 해도 잘 할 것 같다'는 칭찬도 들었다. 그래서 큰 용기를 냈다. 연출자의 입장에서 배우들을 바라보면 나의 연기에도 도움이 되고 깊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은혜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더 좋은 작품을 찍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연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윤은혜의 첫 영화 ‘뜨개질’은 이삿짐을 정리하던 도중 완성하지 못한 뜨개질 상자를 발견한 한 여자가 헤어진 애인을 아직 잊지 못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내명을 그린 영화다.



부산=김보라 기자 purplis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연예 로이킴 측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 처분…반성한다" [공식입장]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수 로이킴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로이킴의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25일 이같이 알리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하셨을 분들과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이어 "로이킴은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조사 과정에서 지난 2016년경 포털 사이트 블로그 이미지 1건을 핸드폰으로 스크립 캡처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다"며 "이 행위가 의도와 상관 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끝으로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다음은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입니다.지난해 4월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는 자사 전속 아티스트 로이킴이,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하셨을 분들과,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로이킴은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조사 과정에서 2016년경 포털 사이트 블로그상의 이미지 1건을 핸드폰으로 스크린 캡쳐하여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이 행위가 의도와는 상관 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여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습니다.다만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음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앞으로 겸허한 자세로, 모범적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연인에서 개싸움 상대까지…‘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특별한 인연史’ [TV리포트=조혜련 기자]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이 특별한 인연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지난 21일 첫 방송된 ‘하이에나’는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의 으르렁 케미로 포문을 열었다. 세상 사랑하는 연인에서, 상대에게만큼은 절대 지고 싶지 않은 적이 되기까지 이들의 독특한 사연이 관심을 집중시킨 것. 시청자의 이목을 끈 ‘하이에나’ 속 정금자 윤희재의 ‘특별한 인연 타임라인’을 정리했다.# 정금자X윤희재, ‘뜨겁고 진했던 3개월 연애’제 잘난 맛에 살던 윤희재의 눈에 한 여자가 띄었다. 남들은 다 자거나 이제 하루를 시작할 시간에 빨래방에서 마주하고, 자신과 같은 작가를 좋아하는 묘령의 여인. 그에게 빠져든 윤희재는 직진 구애 끝에 희선과 연인이 됐다. ‘비밀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희선의 말에 모든 비밀번호까지 그의 생일로 바꿨다. 윤희재 ‘인생 처음’ 있는 일이었다.# 김희선 NO 정금자, ‘네가 왜 거기서 나와?’일도 사랑도 승승장구 중이던 윤희재는 자신의 몸값을 더욱 올려줄 이슘그룹 하찬호 대표의 이혼 소송 재판장에서 희선과 마주했다. 상대편 변호사 정금자 라는 이름으로 등장한 희선을 보고 뒤통수를 얻어맞은 듯 충격에 빠진 윤희재. 게다가 정금자는 윤희재에게서 빼 간 정보로 재판에서 승리했다. 윤희재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놀라게 한 정금자의 한 방이 극의 흥미를 끌어올렸다.# 가만히 있을 윤희재가 아니다 ‘본격 개싸움의 시작’승리를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하이에나 변호사 정금자는 엘리트의 길만 걸어온 윤희재를 완벽하게 갖고 놀았다. 그러나 가만히 있을 윤희재가 아니었다. 먼저 뒤통수를 친 정금자는 물론, 이혼 재판 이후 정금자를 변호인으로 선임한 하찬호 모두를 위한 한 방을 준비한 것. 하찬호의 내연녀 서정화(이주연 분)를 자기편으로 만든 윤희재와 이를 눈치챈 정금자. 이로 인한 두 사람의 본격적인 개싸움이 예고되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뻔한 러브스토리 뻔한 복수극과는 180도 다른 행보로 눈길을 끈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독특한 인물들에 완벽 빙의해 이야기를 펼쳤고, 예측 불허 두 변호사의 진흙탕 싸움에 시청자를 빠뜨렸다.두 변호사의 물고 물리는 싸움은 어떤 양상으로 이어질까. ‘하이에나’ 다음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는 이유가 됐다. ‘하이에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