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cm, 새 앨범 음악감상회 오늘(10일)온라인 생중계

기사입력 2012.10.10 10:3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밴드 10cm가 새 앨범 음악감상회를 10일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10cm의 ‘네이버 뮤직 음악감상회’ 는 10일 오후 10시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라이브 카페 ‘에반스’에서 진행된다. 60여명의 관객을 대상으로 라이브 공연이 진행된다. 네이버 측은 한 시간 가량의 공연 실황을 ‘네이버 뮤직 온에어(NAVER MUSIC On-Air, http://music.naver.com/onair/10cm)로 현장의 열기를 전할 예정.



‘네이버뮤직 음악감상회’는 뮤지션과 이용자가 음악을 중심으로 오프라인에서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로 최근 나얼과 지드래곤 등이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음악감상회 관계자는 “뮤지션들이 자신의 창작 세계를 마음껏 보여주고 다양한 취향을 가진 이용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여러 장르의 뮤지션들이 이용자를 만날 수 있는 상생 플랫폼으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0cm의 새 음반은 10일 낮 12시 공개된다.



사진 = 텐뮤직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공효진 “댓글 논란? 그런 의도 아냐, 오해 없길” 사과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공효진이 논란이 된 자신의 댓글에 대해 해명하고, 팬에게 사과했다.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다, 미안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이에 앞선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효진이 최근 한 팬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이 게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팬은 지난 2003년 방송된 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속 공효진의 등장 장면을 추천한다며 게재했고, 이 게시물에 공효진이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 할게요”라고 직접 댓글을 남긴 것.공효진의 반응에 해당 팬은 “그렇게 하겠다. 감사하다”고 반응했지만, 이후 “사실 너무 슬프다”고 솔직한 심경을 적었다.이를 두고 공효진의 반응이 ‘과한 요구’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임에도 과거 작품이 언급되는 것에 ‘불편함’을 표현한 배우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결국 공효진은 “그저 예전 내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라며 댓글에 담긴 자신의 속내를 설명했다.또한 그는 “내게는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라며 “이제 그만 화 풀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음원 화면을 캡처해 게재하는 센스도 발휘했다.한편 공효진은 지난해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공효진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