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나무' 류덕환 "조승우 성격, 알고보니 답답해"

기사입력 2012.10.16 8:11 PM
'복숭아나무' 류덕환 "조승우 성격, 알고보니 답답해"

 

[TV리포트=김보라기자] 배우 류덕환이 조승우의 성격에 대해 폭로했다.

16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복숭아 나무’(구혜선 감독)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구혜선 감독과 주연배우 남상미, 류덕환이 참석했다.

진행을 맡은 홍은철 아나운서가 “주인공 조승우 씨가 참석하지 못했는데 없는 자리에서 그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류덕환은 “승우 형은 일단 말투가 차분하다. 조근조근 논리정연하게 할 말을 참 잘 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친해지고 나니까 좀 답답하다. 너무 답답하셔서...어쩌면 ‘형이 영화 '마라톤'의 초원이와 같은 성격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류덕환은 또 “뭐 때문에 그러신지 모르겠지만 처음부터 나에게 정말 잘해주셔서 조금 놀랐다. 만나본 적도 없는데 왜 이렇게 잘해주시나 감사했다. 촬영을 하는 동안 편하고 좋았다”고 칭찬을 하기도 했다.

구혜선이 조승우에 대해 “완벽주의자”라고 칭찬하자, 류덕환은 “감독님의 말씀을 들어보니까 본인을 위해서 잘해준 거 아닌가 싶다"고 덧붙여 관객들을 웃게 만들었다.

조승우와 류덕환은 영화에서 샴쌍둥이 형제로 각각 상현, 동현 역을 연기했다.

‘복숭아나무’는 아버지의 보살핌 아래 세상과 단절된 채 30년을 어두운 집 안에서 살아온 쌍둥이 형제 상현, 동현에게 밝고 상냥한 승아(남상미)가 찾아오면서 겪는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멜로 영화. 오는 10월 31일 개봉.

사진=TV리포트 DB

김보라 기자 purplis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