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랑사또전' 연우진, 무표정 아닌 귀요미 주왈 '반전매력'

기사입력 2012.10.17 8:4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지현 기자] MBC 수목극 '아랑사또전'에 출연중인 배우 연우진의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연우진은 '아랑사또전'에서 연민을 자아내는 애절한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운 비단 한복을 차려입은 채 날카로운 눈빛으로 어느 한 곳을 응시하고 있는 연우진. 이는 극중 아랑(신민아)을 향한 애틋한 표정연기를 보이는 주왈(연우진)의 모습이다.



그러나 감정연기 후 '컷' 소리에 연우진의 모습은 180도 달라진다. 그는 스태프가 들고 있는 카메라를 향해 때로는 귀엽게 때로는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어 여자스태프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상반된 모습을 지닌 주왈과 연우진 사이의 괴리감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깜짝 놀라게 하는 것. 극에서는 무표정 속에 감춰진 아픔과 자기연민을 연기하기 때문. 이에 연우진의 상반된 표정은 시청자들에게는 생소하고 반가울 수밖에 없다.



연우진은 '아랑사또전'을 통해 눈빛과 표정으로 정적인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섬세한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아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많은 배우로 평을 받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드라마는 물론 영화 쪽에서도 러브콜이 들어오는 상황이라고. 조만간 스크린을 통해서도 연우진을 만날 수 있으리라 예상된다.



한편, 종영 2회만을 남겨둔 '아랑사또전'은 결말을 향해 갈수록 얽혔던 실타래들이 하나 둘씩 풀려가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점프엔터테인먼트



이지현 기자 dlwusl0201@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