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한도시' 조성하 "실제로 택시 기사 일한 적 있다"

기사입력 2012.10.17 4:14 PM
'비정한도시' 조성하 "실제로 택시 기사 일한 적 있다"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조성하가 "돈일호처럼 과거에 택시기사로 일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비정한 도시'(김문흠 감독, 온전한 컴퍼니 제작)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연쇄 범죄의 시작을 알리는 택시 기사 돈일호 역을 맡은 조성하는 "택시 기사로 일한 적이 있어 돈일호 캐릭터를 어렵지 않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느낌있는 애드리브를 친 부분이 많다. 택시 기사를 하면서 택시 기사의 현실을 많이 접해봤기 때문에 손님들과 대화를 하거나 택시에서 생활하는 행위 등이 몸에 익었다"며 "큰 어려움 없이 그 돈일호 역을 소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비정한 도시'는 췌장암 말기인 아내(서영희) 때문에 신체포기각서를 쓴 김대우(김석훈)가 우연히 택시기사 돈일호(조성하)의 뺑소니를 목격하고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돈일호를 협박하면서 벌어지는 범죄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기영, 안길강, 정애리가 가세했고 '녹색 의자' 연출부 출신인 김문흠 감독의 데뷔작이다. 오는 25일 개봉.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