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사소한 소변문제로 박미선 김서형 결국

기사입력 2012.10.23 8:22 PM
'엄마가 뭐길래' 사소한 소변문제로 박미선 김서형 결국

 

[TV리포트=송승은 기자] 박미선과 김서형이 소변 문제로 결국 다툰다.

23일 방송된 MBC 시트콤 '엄마가 뭐길래' 9회에서 깔끔한 성격의 미선은 정학에게 승수도 앉아서 소변을 봤으면 좋겠다고 한다.

위생적이라 좋다며 설득하는 정학을 향해 승수는 남자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며 완고하게 거부한다. 사소하게 시작된 둘의 '앉아 싸기' 문제는 서형과 미선의 가사분담 싸움으로까지 번지게 된다.

한편 이날 자신을 꼬마 취급하는 명수가 야속한 새론은 어른스럽게 보이기 위해 고민한다.

걸음걸이도 여성스럽게 고치고 화장도 해보지만 명수에게 어디 아프냐는 말만 듣고 좌절한다. 보다 못한 새론의 친구들은 어른만 즐겨한다는 필살의 방법을 알려준다.

사진=MBC '엄마가 뭐길래' 화면 캡처

송승은 기자 ss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