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1년 5개월 공백기 때, '보고싶다' 시놉시스 위로 됐다"

기사입력 2012.11.01 4:11 PM
윤은혜 "1년 5개월 공백기 때, '보고싶다' 시놉시스 위로 됐다"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윤은혜가 1년 5개월의 공백기를 어떻게 보냈는지 전했다.

윤은혜는 1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보고싶다'(문희정 극본, 이재동 연출)의 제작발표회에서 SBS '내게 거짓말을 해봐' 이후 1년 5개월만에 컴백한 심경을 전했다.

윤은혜는 "1년 반 정도 쉬었는데 시간이 길면서도 짧았다. 공부를 병행했기 때문이다. 중간 중간, 드라마 시놉시스를 많이 읽었다. 하려고 했던 상황 속에서 무산됐던 경험도 있었고 조금 아프게 보냈던 것 같다"며 "그런 상황에서 '보고싶다' 시놉시스를 읽었는데 저도 모르게 위로를 받고 따뜻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윤은혜는 자신이 연기하는 이수연이라는 인물에 대해 "한 단어로 설명이 안 되는 인물이지만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20대의 마지막을 성숙하면서도 아프지만 위로를 드릴 수 있는 그런 역할을 하고 싶었다"며 "멋진 배우분들과 같이할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콩닥콩닥했다"고 생각을 전했다.

'보고싶다'는 열 다섯, 가슴 설렌 첫 사랑의 기억을 송두리째 앗아간 쓰라린 상처를 가슴에 품고 살아가는 두 남녀의 숨바꼭질 같은 사랑이야기를 그린 정통 멜로 드라마.

윤은혜는 극중 강력계 형사 한정우(박유천)의 첫사랑인 패션 디자이너 이수연 역을 연기한다. 수연은 겉으로는 밝고 당당하지만 남모를 아픔을 품고 사는 인물이다.

'그대, 웃어요', '내 마음이 들리니'를 집필한 문희정 작가와 '고맙습니다', '지고는 못살아'의 이재동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오는 7일(수) 밤 9시 55분 첫방송 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