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오브파이' 이안 감독, 할리우드 진출 한국 감독들을 향한 조언

기사입력 2012.11.05 12:21 PM
'라이프오브파이' 이안 감독, 할리우드 진출 한국 감독들을 향한 조언

[TV리포트=황소영 기자]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이안 감독) 이안 감독이 한국 감독들의 할리우드 진출에 조언을 했다.

5일 오전 여의도 CGV에서 '라이프 오브 파이' 이한 감독의 내한 로드쇼가 열렸다. '라이프 오브 파이'는 바다 한가운데 좁은 구명보트에 호랑이와 함께 남게 된 한 소년, 그들에게 펼쳐지는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그린 3D 감동 어드벤처다.

소설 '파이 이야기(LIFE OF PIE)'를 원작으로 독특한 소재와 놀라운 이야기, '아바타'를 잇는 환상적인 3D 비주얼을 구현해낼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날 이안 감독은 "사실 한국 감독들의 흥행을 예측하기는 어렵다. 할리우드는 새로운 변화를 계속해서 시도하고 있다. 서양의 언어에 새로운 공기와 같은 걸 동양 문화가 줄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할리우드의 장벽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 제가 선배로서 조언해주자면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감독들이 영어를 잘해서 할리우드에 간 것이 아니다. 자국의 시장에서 인정받아서 할리우드를 간 것이다. 제작하는 스타일과 언어가 다르니 그 부분에 유념하고 의사소통에 신경 쓰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안 감독은 "할리우드는 작은 생각도 말을 해야 하고 소통해야 한다. 이 과정 자체가 하나의 시험대다. 우리가 꼭 거쳐야 하는 과정이다. 처음에는 이 과정이 불편했다. 하지만 할리우드 방식을 통해 생각을 정리했고 긍정적인 사고를 갖게 됐다. 이런 걸 잘 못하겠다고 하면 항상 화가 나 있는 성난 감독으로 보여질 수 있다"라고 재치 발언을 했다.  

한편, '라이프 오브 파이'는 '브로크백 마운틴'으로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 '와호장룡'으로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을 비롯한 4개 부문을 휩쓴 동시에 '색,계'로 칸영화제를 사로잡은 이안 감독이 연출, 오는 2013년 1월 3일 국내 개봉한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