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이특 면회, 스케줄 되면 가겠다”

기사입력 2012.11.07 12:24 AM
윤아, “이특 면회, 스케줄 되면 가겠다”

[TV리포트=오민희 기자] 소녀시대의 윤아가 시간이 나면 이특의 면회를 가겠다고 약속했다.

6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는 윤아가 이특을 응원하기 위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윤아는 “스케줄이 되면 이특의 면회를 가겠다”면서 “오빠가 슈퍼주니어의 리더지만, SM아티스트 사이에서 리더 역할도 잘해줬다. 오빠가 없으면 누가 분위기를 띄울까”라고 걱정했다.

이어 윤아는 “오빠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 군대 가서 힘내라”며 이특에게 소녀시대의 사인 CD를 선물했다.

이에 MC들은 “군대가면 소녀시대의 CD가 무기다”며 부러워했고, 붐은 “선임에게 주면 난리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동방신기 이정현 이기찬 샤이니 마이티 마우스 박민지 등이 출연해 강심장에 도전했다.

사진=SBS '강심장' 화면 캡처

오민희 기자 1020minhe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