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극장독점, 한국영화 억울함 말못하게 만들어"

기사입력 2012.11.07 8:56 PM
김기덕 감독, "극장독점, 한국영화 억울함 말못하게 만들어"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김기덕 감독이 멀티플렉스 극장에 대해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7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배우 안성기와 영화평론가 김선엽의 사회로 제32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영평상)이 진행됐다. 이날 김기덕 감독이 최우수작품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김기덕 감독은 "이 상은 '피에타'보다 제 모든 영화에게 격려하는 의미로 주는 상인 것 같다. 스태프 15명, 조민수, 이정진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1000만 영화 두 편 진심으로 축하한다. 영화 자체는 아무 문제가 없다. 영화인들의 노력도 높이 산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백성의 어려움을 말하는 영화가 극장 독점을 통해 다른 영화의 억울함을 말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 오늘 아침 할리우드에서 왔는데, CJ E&M의 정태성 대표와 비행기를 같이 타고 왔다. 정태성 태표가 CJ와 영화를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고, 영화관의 문을 열 개가 아닌 한 개만 열어준다면 그들과 함께 손잡고 영화를 만들겠다. 한국의 메이저 영화사들이 한국시장에서 서로 싸우지 말고 더 큰 시장을 향해 나갔으면 좋겠다. 우리의 시장을 넓혔으면 좋겠다. 전 세계 관객이 기다리고 있다. 나 역시 노력하겠다. 모두가 하나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심사위원 배장수 경향신문 선임기자는 "'피에타' 속의 가족사는 가해자든, 피해자든 예외 없이 참혹하다. 그런 만큼 가족의 복원, 자본주의의 재정립에 대한 염원은 실로 간절하다. 죽음으로 속죄하면서 구하는 자비는 큰 울림을 안긴다. 초저예산으로 작품, 예술, 사회성을 획득해 자본의 지배가 날로 심화되는 한국영화계에도 거듭나야 한다고 알려주는 작품이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밖에 감독상은 '피에타'가 수상했고 남우주연상은 '부러진 화살'(정지영 감독)의 안성기가, 여우주연상은 '피에타'의 조민수가 받았다. 또 신인연기상은 '이웃사람'(김휘 감독)의 김성균과 '은교'(정지우 감독)의 김고은에게 돌아갔으며 신인감독상은 '밍크코트'의 신아가 이상철 감독이 받았다.

한국영화 최고 흥행기록을 세운 '도둑들'(최동훈 감독)과 1100만 관객을 돌파한 '광해, 왕이 된 남자'는 각각 촬영상과 기술(미술)상을, 한국영화에 기여한 원로영화배우 황정순이 공로영화인상을 수상했다.

한편, 지난해 열린 제31회 영평상에서는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에 '고지전'(장훈 감독), 여자연기자상 '만추'(김태용 감독) 탕웨이, 남자연기상 '황해'(나홍진 감독) 하정우, 여자신인상 '혜화, 동'(민용근 감독) 유다인, 남자신인상 '고지전' 이제훈, 신인감독상 '무산일기' 박정범, 공로상 정창화 등이 수상한 바 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