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中 최대방송그룹 SMG공연 총연출직 맡아

기사입력 2012.11.09 9:2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김장훈이 중국최대규모방송사 SMG(상하이미디어그룹)의 공연총연출감독직요청을 수락했다.
 
지난 5일부터 3일간 내몽고와 닝샤사막의 사막화 방지프로젝트를 마친 김장훈은 8일 상해에서 진행된 상하이 미디어그룹과의 공연예술 총연출감독에 대한 요청과 수락식을 가졌다.
 
상해 미디어그룹은 중국중앙방송에 이어 중국 내 2위 방송사로 13개의 TV채널, 11개의 라디오방송사, 신문사, 잡지사 등을 소유한 중국 내 최대규모의 미디어그룹이다.
 
SMG 왕레 이사장은 이날 “지난해 12월 SMG공연팀과 서울을 방문해 완타치콘서트를 관람했다. 중국에서는 찾을 수 없는 고음역의 가창력과 관객과의 교감, 연출 능력에 무척 놀라웠다. 김장훈의 공연에 감동받아 2월 18일 김장훈 상해 단독콘서트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더욱이 스태프들과 직접 호흡을 맞추며 공연 전반을 기획, 관리하는 김장훈의 열정에 반해 예술 총감독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장훈은 “저를 믿고 이런 큰 역할을 주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돈이나 명예보다는 진정한 파트너로 열심히 일하겠다”면서 “SMG는 인프라면에서 큰 장점을 갖고 있다. 나의 22년간 공연노하우와 상상력을 총동원해 최고의 공연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장훈의 중국 내 에이전시 한예문화 측은 “중국최대의 방송사가 외국인에게 예술감독직을 요청한다는건 있을 수 없는일이다. 중국과 김장훈에게 서로 좋은길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김장훈은 가수 싸이와 자살설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김장훈은 “싸이의 세계진출과 성공은 결국 중국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며 싸이에게 응원을 보냈고, 자살설에 대해서는 “공황장애 및 수면장애로 약을 좀 과다하게 먹고 오래간만에 하루 푹 잤을 뿐이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장훈은 9일 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한다.



사진=공연세상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