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소년' 서영주 "실제 소년원, 밥도 맛있고 좋은 친구들 많았다"

기사입력 2012.11.09 4:35 PM
'범죄소년' 서영주 "실제 소년원, 밥도 맛있고 좋은 친구들 많았다"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서영주가 "실제 소년원을 가보니 좋은 친구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영화 '범죄소년'(강이관 감독, 영화사 남원 제작)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끊임없이 범죄를 저질러 소년원을 제집 드나들 듯한 지구 역을 연기한 서영주는 실제 소년원 방문해 그곳에서 생활하며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했다. 그는 "처음 소년원을 갔을 때 정말 무서웠다"며 말문을 열었다.

서영주는 "범죄를 일으킨 소년들이라서 겁을 많이 먹었는데 막상 가보니 우리와 똑같았다. 일주일 정도 생활해서 친구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나를 편하게 대해주고 잘해줬다. 밥도 맛있더라. 내겐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답했다.

'범죄소년'은 소년원을 드나들던 범죄소년 지구(서영주)가 13년 만에 찾아온 엄마 효승(이정현)과 재회하면서 감춰져 있던 냉혹환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시선 너머' '사과'를 연출한 강이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김용덕 기자 zoom69@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