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1분] '메이퀸' 한지혜, 김재원 향한 달달한 애교

기사입력 2012.11.13 11:5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각 요일마다 대표하는 드라마의 제왕들이 있다. 월화드라마는 현재 MBC '마의'가 있고, 첫 방송부터 줄곧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KBS2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이하 '착한남자')와 주말 저녁엔 MBC '메이퀸'이 있다.  



지난 한 주 눈여겨 볼만한 것은 SBS 월화드라마 '신의'가 종영하고 김명민 정려원 주연의 '드라마의 제왕'의 포문이 열렸고, 여진구 김소현 등이 출연한 MBC '보고싶다'가 시작을 알렸다는 점. 과연 이 두 드라마가 현 드라마 판도에 영향을 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동시간대 격돌한 프로그램들의 최고 순간 시청률은 어떤 장면일까. 평일 안방극장부터 주말 안방극장까지 대표 프로그램들을 비교해보자.



  



◆ '마의' 17.3% > '드라마의 제왕' 7.5%



지난 5일 방송된 '마의'는 평균시청률 14.7%(AGB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일일기준)를 기록, SBS '드라마의 제왕'(6.5%)을 간단하게 제압했다.



'마의'는 자체 최고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상승세를 탔다. 이날 최고의 1분은 지녕(이요원)이 성하(이상우)의 장원급제 축하연 소식에 헐레벌떡 뛰어가는 장면. 이는 17.3%라는 순간 시청률을 나타냈다.



지녕은 성하의 장원급제 축하연을 깜짝 잊고 볼 일을 보기 위해 나갈 채비를 했다. 이 모습을 본 그의 측근은 성하의 축하연을 다시금 언급했다. 연회장으로 급하게 달려가는 지녕. 이와 더불어 광현(조승우)이 인의가 아닌 마의이기 때문에 사람을 살리고도 욕을 먹는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반면 '드라마의 제왕'은 고은(정려원)이 뻔뻔한 드라마 제작자 앤서니 김(김명민)에게 응징을 가하는 순간(7.5%). 앤서니 김은 자신이 제작하고 있는 드라마의 간접광고 신을 두고 작가와 대립했고, 이를 수정하기 위해 고은에게 거짓말을 해 이용했다.



결국, 작가는 누가 수정했느냐고 펄쩍 뛰었고 고은은 덤터기만 쓰고 작가계에서 매장 당했다. 앤서니 김의 뻔뻔함에 그는 PPL에 사용된 오렌지쥬스를 들고 나타나 얼굴에 부어버렸다.



         



◆ '보고싶다' 11.0% < '착한남자' 18.9%



지난 7일 첫 방송된 '보고싶다'는 7.7%를 기록하며 무난한 시작을 알린 동시에 '착한남자'(16.2%)의 높은 벽을 실감케 했다. 그렇다면 '착한남자' 최고의 1분은 어떤 장면일까?



최고의 1분은 마루(송중기)가 은기(문채원)의 기억이 돌아왔음을 알고 있었다고 밝히는 장면(18.9%)이 꼽혔다.



은기는 기억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숨긴 채 마루와 재희(박시연)에게 복수를 다짐했다. 은기는 계획대로 자신의 결혼식을 차차 준비해나갔고 재희에게 결혼식 준비를 도와줄 것을 부탁했다.



마루는 '강마루는 세상 어디에도 엄는 차칸남자다'라고 쓰인 은기의 일기장이 찢긴 것을 보고 은기의 기억이 돌아왔음을 알았다. 하지만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결혼식이 수포로 돌아간 후 마루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며 은기를 압박했다.



'보고싶다'는 수연(김소현)의 아버지 때문에 아들을 잃은 피해자가 찾아와 수연과 그의 엄마를 때리는 걸 정우(여진구)가 목격하는 장면(11.0%)이 최고의 1분에 올랐다.



              



◆ '다섯손가락' 16.4% < '메이퀸' 22.5%



주말극장 드라마의 제왕은 다름 아닌 '메이퀸'. 아역들의 호연과 함께 성인연기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면서 고정 시청자층을 두텁게 형성했다. 처음에는 SBS '다섯손가락'과 박빙이었으나 점차 격차를 벌려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줄곧 지키고 있다.



'메이퀸' 최고의 1분은 해주(한지혜)와 강산(김재원)의 사랑싸움으로 순간 시청률 22.5%를 찍었다.



해주에게 토라진 강산은 그의 전화를 피했다. 해주는 "왜 그렇게 전화도 안 받는데? 나한테 화난 거야? 오빠 자존심 상하고 마음 안 좋은 건 알겠는데 그래도 회사 그렇게 넘어가게 둘 수는 없잖아. 어떻게든 공장 돌아가게 해야 하잖아"라며 차근차근 상황을 설명했다.



강산은 "네가 남자의 자존심을 알아?"라면서 정색했다. 해주는 "내가 오빠 좋아하는 거 알면서 그치? 오빠는 웃고 있을 때가 제일 예쁜데...그렇게 자꾸 삐져 있으면 나 갈래"라고 애교작전을 피웠다. 두 사람의 사랑이 무르익음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한 것.



'다섯손가락'은 영랑(채시라)이 지호(주지훈)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450억 규모의 어음을 막지 못하면 회사가 부도 처리 되는 일촉즉발의 순간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사진=MBC '마의' '메이퀸' KBS2 '착한남자'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낭만닥터 김사부2' 김민재-윤나무-신동욱, 훈내 폴폴 돌담남 3인방 온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SBS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 김민재-윤나무-신동욱이 ‘돌담병원’의 훈내 폴폴 ‘돌담남(男) 3인방’으로 출격, 여심을 자극한다.오는 2020년 1월 6일 첫 방송될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며, 치열하게 달려가는 내용이 담긴다.이와 관련 김민재-윤나무-신동욱 등 ‘낭만닥터 김사부’하면 떠오르는 상징 같은 장소인 돌담병원에서 근무하는 ‘돌담남 3인방’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에서 남자 간호사로 신선한 매력을 터트렸던 김민재와 거대병원에서 돌담병원으로 파견됐던 윤나무, 그리고 ‘김사부2’에 새롭게 등장하는 신동욱이 ‘돌담병원’을 지키며 긴장감과 흥미를 배가시키는 것.우선, ‘최고의 한방’, ‘위대한 유혹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등에서 남자주인공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킨 김민재는 책임감 강하고 정의로우며 마음까지 뜨거운 청춘인, 돌담병원 간호사 박은탁 역으로 돌아온다. 고등학교 시절 방황과 탈선의 날들을 보내던 중 김사부를 만나면서 인생이 180도로 변하게 된 인물. 그 후 병원 일에 뜻을 두고 간호학교에 들어가 돌담병원에 입성, 김사부와 수간호사 오명심(진경 분) 밑에서 열심히 배우며 열혈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연극과 뮤지컬에서 다양한 연기스펙트럼을 쌓으며 각광을 받은 윤나무는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 출연 이후 ‘친애하는 판사님께’, ‘배가본드’ 등 굵직한 드라마에 이름을 올리는 등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상황. 거대병원에서 함께 내려온 의료진이 모두 떠났지만 돌담병원 응급실을 굳게 지키며 김사부와 3년째 합을 맞추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정인수 역으로 더욱 완숙해진 연기를 선보인다.2017년 ‘파수꾼’으로 복귀한 신동욱은 ‘라이브’, ‘대장금이 보고 있다’를 통해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녹슬지 않은 연기력을 입증했다. ‘김사부2’에서는 뼈를 너무 좋아하는 ‘뼈덕후’로, 사람 몸 안에 있는 총 206개의 뼈를 꿰고 있는 일명 ‘뼈샘’ 정형외과 전문의 배문정 역으로 등장한다. 응급수술이 많지 않은 정형외과임에도 불구하고, 응급이 생기면 주저하지 않고 달려 나오는 성실한 면모를 갖고 있지만, 큰 격변을 겪게 되면서 아찔한 긴장감을 드리운다.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김민재-윤나무-신동욱 등 저마다 탄탄한 연기공력과 특유의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김사부2’에서 맹활약을 펼치게 될 것”이라며 “‘김사부2’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 ‘돌담남 3인방’의 행보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삼화네트웍스
연예 보이즈 투 맨, 내한 공연 중 韓팬 사랑-떼창에 눈물 [TV리포트=이우인 기자] 8년 만에 우리나라를 찾은 보이즈 투 맨(Boyz II Men)이 공연 중 국내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동의 눈물을 쏟았다.지난 14일, 15일 양일간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R&amp;B 전설 보이즈 투 맨의 내한공연이 펼쳐졌다.이번 콘서트에는 평소 보이즈 투 맨의 팬이었다는 이기찬, 김조한 등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해 오프닝을 열었다.이윽고 본격적인 공연을 알리는 드럼 소리가 울리자 관객들은 준비한 듯 아낌없는 환호를 쏟아냈다. 이날 보이즈 투 맨은 ‘Thank you’를 시작으로 ‘On Bended Knee’, ‘Water Runs Dry’, ‘I'll Make Love to You’, ‘End of the Road’ 등 수많은 명곡을 선보였다. 전성기 시절과 비교해도 변함없는 풍부한 목소리와 소울에 팬들은 환호를 보냈다.데뷔 28년차, 보이즈 투 맨이 데뷔했던 때와 달리 이제 시대도 트렌드도 바뀌었다. 더 이상 앨범 발매마다 신기록이 쏟아지던 때와 같을 수 없다는 것을 멤버들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이번 내한 공연에는 외국인 무리, 중장년층 부부, 어린 학생, 온 가족 등 세대를 아우르는 관객들이 한 자리에 모여 보이즈 투 맨의 이름을 외쳤고, 그들의 음악으로 하나됐다. 그야말로 보이즈 투 맨과 그들을 사랑하는 국내 팬들의 만들어내는 최고의 하모니였다.관객들은 매 순간 보이즈 투 맨에게 환호했고, 자리에서 일어났으며, 보이즈 투 맨과 함께 노래를 부르는 일명 ‘떼창’도 마다하지 않았다. ‘A Song For Mama’ 무대에서는 관객 모두가 휴대폰 플래시를 켜 아름다운 빛의 이벤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에 나단 모리슨은 눈물을 보이며 “마치 우리가 한국에 속해있는 것 같다”는 감동 어린 소감을 전했다.보이즈 투 맨은 “아름다운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먼 곳에서 한국에 왔다”며 “우리의 노래가 클래식이 된 것도 여러분 덕분”이라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I'll Make Love To You’ 무대에서는 멤버들은 객석으로 직접 내려와 관객들에게 직접 장미꽃을 선물하며 손 키스와 허그를 하는 등 팬서비스도 잊지 않았다.보이즈 투 맨과 관객들 모두가 마음을 다해 부른 마지막 곡 ‘End of the Road’는 후에는 어느 때다도 큰 앙코르 요청이 이어졌다. 다시 무대 위로 오른 보이즈 투 맨은 “결국 우린 함께할 거라는 걸 알아요. 어느 멋진 날에”라는 가사의 ‘One sweet day’를 불렀다. 노래 후 다시 또 한국에 와달라는 팬들의 외침에 숀 스톡맨은 “Real Soon”이라고 외쳤다.공연주최측 관계자는 “이번 내한공연은 한국을 사랑하는 보이즈 투 맨과 그들을 열정적으로 사랑하는 팬이 하나가 된 역대급 공연이었다”며 “보이즈 투 맨도 판타스틱한 한국 팬들의 뜨거운 열정에 놀랐다며 바른 시간 내 다시 한국서 공연하고 싶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메이폴
연예 다니엘 린데만, 내일 피아니스트로 출격...첼리스트 임희영과 컬래버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유명 첼리스트와 컬래버레이션을 펼친다.‘독다니엘’로 친숙한 다니엘은 오는 17일 정오(낮 12시) 세계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첼리스트 임희영과 컬래버레이션 Vol.1 디지털 앨범을 발매한다.이번 앨범은 다니엘이 지난 2월 발표한 뉴에이지 앨범 ‘Story(스토리)’ 이후 10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로, 현재 한국과 유럽, 아시아 무대를 사로잡고 있는 첼리스트 임희영의 소속사인 봄아트프로젝트 윤보미 대표 겸 프로듀서의 제안으로 이번 컬래버레이션에 참여하게 됐다.다니엘의 피아노와 임희영의 첼로 연주로 선보이는 첫 컬래버 앨범에는 클래식곡 에릭 사티의 ‘Je te veux(나는 당신을 원해요)’, 알앤비 장르 플래터스의 ‘Smoke gets in your eyes’가 수록될 예정이다.어느덧 한국 생활 12년 차를 맞은 다니엘은 한국인 못지않은 한국어 구사력과 다방면에 걸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2014년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처음 얼굴을 알렸다.이후 ‘선을 넘는 녀석들’, ‘대화의 희열’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누비며 폭넓은 연령층의 시청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또 다니엘은 교회 오르가니스트였던 조부의 영향으로 출연 중인 방송에서 뛰어난 피아노 연주 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연말 자선 콘서트를 개최하며 음악적 재능을 펼친 바 있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콘텐트허브
연예 '걸어보고서' 정해인X임현수, 뉴욕 사로잡은 '쌍둥이 비주얼'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임현수가 ‘쌍둥이 비주얼’로 뉴욕을 사로잡는다.‘쌩초보 다큐 피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임현수의 별쳔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 오는 17일에는 정해인-은종건-임현수의 뉴욕 여행 4일차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 이 가운데 정해인과 임현수가 뉴요커들에게 ‘쌍둥이’로 오해를 받았다고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된다.공개된 스틸 속 정해인-은종건-임현수는 ‘트렌치코트’로 드레스 코드를 맞춘 채 뉴욕의 거리를 화보 촬영장으로 바꿔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정해인-임현수는 마치 형제처럼 꼭 닮은 모습. 대학생 훈남처럼 댄디한 헤어스타일에 까만 선글라스, 뽀얀 피부와 해사한 미소가 그야말로 판박이. 그러나 정작 정해인은 ‘뉴욕 브라더스’의 옷차림을 훑어 보고 “우리 소방차 같은데?”라며 셀프 디스를 해 폭소를 유발했다.그런가 하면 이날 임현수는 정해인에게 ‘수줍은 고백’을 건네 정해인을 박장대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임현수가 “현지인들이 형(정해인)과 저를 쌍둥이라고 하더라. 그 말 듣고 엄청 기분 좋았다”고 팬심을 불쑥 꺼내놓은 것. 실제로 임현수는 과거 정해인 팬카페 회원으로 알려진 ‘정해인 덕후’. 이에 정해인은 헤벌쭉거리는 임현수에게 “진짜로 닮은 구석이 있다”며 ‘본인 인증’까지 더해줘, 임현수가 광대를 주체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나아가 이날 정해인과 임현수는 ‘쌍둥이 비주얼’에 걸맞게 여행 내내 훈훈한 케미를 뽐냈다는 전언이다. 이에 ‘뉴욕 브라더스’의 케미를 바탕으로 힐링 웃음을 예고하고 있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상승한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